아우디, ‘2019 상하이 모터쇼’서 월드 프리미어 모델 2종 선봬
아우디, ‘2019 상하이 모터쇼’서 월드 프리미어 모델 2종 선봬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4.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 AI_ME 컨셉트카
아우디 AI_ME 컨셉트카

아우디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2대의 월드 프리미어를 공개하고 신형 모델을 중국 시장에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아우디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미래 이동성의 비전을 제시하는 아우디 ‘AI:ME’ 컨셉트카를 공개하고, 아우디 e-트론과 Q2L e-트론 시리즈를 선보인다. Q2L e-트론은 중국 시장을 겨냥해 제작된 소형 SUV 모델로 중국 포산 공장에서 생산되며 올해 여름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브람 숏(Bram Schot) 아우디 AG 회장은 “아우디는 두 대의 전기차 모델인 아우디 Q2L e-트론과 아우디 e-트론을 통해, 파트너인 FAW와 함께 중국에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며 “소형 SUV인 Q2L e-트론은 이미 현지 생산을 시작했으며, 아우디 e-트론도 2020년 초부터 아우디의 최대 시장이자 가장 중요한 시장인 중국에서 생산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차체가 기존 모델보다 33mm 더 길어진 ‘아우디 Q2L e-트론’은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 전기 모터로 최고 출력 100kW, 최대 토크 29.57kg.m(290N)를 발휘한다. 또한 38kWh 배터리로 1회 충전 시 최대 265km(중국 인증 기준) 주행할 수 있다.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 후 중국 전역에서 출시되는 2세대 아우디 Q3 역시 중국 현지에서 생산된다.

패밀리 SUV인 아우디 Q3는 더욱 역동적이고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는 디자인과 함께 보다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더 많은 기능을 선사한다. 아우디 Q3은 아우디 브랜드의 다른 상위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디지털 컨트롤, 디스플레이 컨셉, 포괄적인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및 혁신적인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탑재됐다. 중국 고객들은 110~162kW(150~220PS) 범위의 4기통 엔진 3가지 중에서 선택을 할 수 있다.

‘아우디 AI:ME’는 미래 소형 자동차에 대한 아우디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의 아이디어를 보여준다. AI:ME’는 여유로운 공간을 겸비한 미래 지향적인 인테리어와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탑승자는 이동 시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더불어, ‘아우디 AI:ME’에는 통신, 엔터테인먼트, 휴식을 위한 최고 수준의 다양한 첨단 기능이 탑재됐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