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왐수다’…광화문 광장서 제주 4·3 문화제 열려
‘봄이 왐수다’…광화문 광장서 제주 4·3 문화제 열려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4.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 4·3 범국민위원회

6일 제주 4·3 사건 71주년 추념식에서 시민 참여 문화제가 열렸다.

제주 4·3 범국민위원회는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문화제 ‘봄이 왐수다’를 진행했다. 해당 문화제는 4·3사건의 의미를 되새기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광화문을 찾은 시민들은 플래스몹 이벤트와 버스킹 공연, 보드게임 등 체험행사를 즐겼다.

범국민위원회는 “4·3의 봄은 아직 오지 않았지만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 4·3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이어가달라”며 “이번 행사가 시민들에게 4·3을 이해하는 것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범국민위원회는 이번 주를 ‘4·3 평화 인권주간’으로 삼았다. 지난 3일부터 서울시와 함께 추념식과 추모의례, 전시·체험행사 등을 펼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부터는 범국민위원회와 제주 4·3 평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한 문화제 공연이 열린다. 창작 공연과 함께 추모곡 ‘잠들지 않는 남도’ 제창이 진행될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