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 ‘은퇴’…후임 미정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 ‘은퇴’…후임 미정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2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 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 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6일 정기 총회에서 윤대성 부회장의 은퇴를 밝혔다.

윤대성 부회장은 수입차 시장에서 새로운 세대가 큰 역할을 하고, 개인적으로 은퇴 후의 삶을 준비하기 위해 물러날 것을 요청했다.

차기 부회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수입차협회는 윤 부회장의 후임이 결정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정우영 수입차협회 회장은 “윤 부회장은 재임 기간 동안 수입 자동차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강화, 통계 및 리서치 구축, 수입자동차모터쇼, 서울모터쇼, 수입자동차시승회,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수입 자동차 시장이 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며 “수입차협회와 회원사들을 대표해서 윤 부회장의 열정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부회장(만 67세)은 1995년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설립에 참여했다. 1997년부터 2017년 2월까지 전무이사를 역임했으며, 2017년 3월부터 부회장으로 근무해왔다.

또 그는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자동차공학회 부회장,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으로 활동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