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 복귀…기능 사흘만에 정상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 복귀…기능 사흘만에 정상화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2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근무 인원의 절반가량 복귀
정부, ‘남북 간 협의채널 정상 운영’ 평가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DMZ 공동유해발굴 등 협의 향후 추진 예상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측이 지난주 전격 철수시켰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가 이날 사무소로 복귀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측이 지난주 전격 철수시켰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가 이날 사무소로 복귀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가 25일 사무소로 복귀하면서 남북 간 연락채널이 사흘만에 정상화됐다. 앞서 북측은 지난 22일 연락사무소 인원을 전격적으로 철수시킨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오늘 오전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가 진행됐으며, 연락사무소는 앞으로 평소처럼 운영될 예정이다.

북측은 오전 협의에서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남북)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다만 북측은 철수 및 복귀 이유에 대한 명확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남북은 이날 오후 3시에도 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통상 남북은 연락사무소에서 오전과 오후, 하루 두 차례 연락대표 접촉을 갖는다.

현재 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북측 인원은 연락대표를 포함해 4~5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평소 인원의 절반 가량이다. 북측의 평소 사무소 근무 인원은 10명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평소처럼 연락대표 접촉이 이뤄진 점을 볼 때 일단 사무소를 통한 남북간 협의채널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 측은 “북측 복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 운영될 것이며, 향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그간 준비해오던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만월대 발굴 재개 등에 대한 북측과의 협의도 향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도 북측의 군사합의 이행에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군 당국은 군사합의의 실질적 이행 문제 협의를 북측에 재차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다음달 1일부터 착수하기로 합의한 DMZ 공동유해발굴 문제부터 타진할 계획이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DMZ 공동유해발굴에 대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세부 시행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