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동결…“올해 인상없다” 예고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올해 인상없다” 예고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2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이틀 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이틀 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는 2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현행 기준금리는 2.25~2.50%다.

연준은 올해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한 ‘긴축 카드’인 보유자산 축소는 오는 9월말 종료하기로 했다.

연준이 이날까지 이틀간 개최한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1명 만장일치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25~2.50%에서 동결키로 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에서 “법적 의무에 따라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며 “이러한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연준은 또한 점도표(dot plot)를 통해 올해 금리 인상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모아 보여준다다. 금리 인상은 내년에 한 차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연준은 또 통화정책 정상화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보유자산 축소와 관련, 5월부터 규모를 줄이기 시작해 9월 말 종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하고 시중의 달러화를 회수하는 정책인 보유자산 축소는,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이면서 돈을 풀어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이른바 ‘양적 완화’(QE)의 정반대 개념이다.

연준 보유자산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8년 3월 9000억 달러에서, 양적 완화를 거쳐 2017년 4조5000억달러까지, 9년 간 약 5배 증가했다. 이에 연준은 2017년 10월부터 최대 매달 500억달러씩 보유자산 축소에 들어갔고,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의 축소 한도를 월별로 설정하고 이 한도를 점차 확대했다. 작년 말기준 보유자산은 4조 달러로 줄어든 상태다. 연준은 5월부터 보유 국채 축소 한도를 기존의 월 300억달러에서 150억 달러로 줄이고 9월에 축소를 끝낼 계획이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