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대림시놀’로 세계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 나서
대림산업, ‘대림시놀’로 세계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 나서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3.1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국가산단서 연산 5천톤 규모 생산공장 올 하반기 가동 목표
자체 개발 특허 기술로 품질 우수성 인정받아
대림시놀 신규 공장이 들어서게 될 여수 국가 산업단지 내 대림산업 석유화학 공장
대림시놀 신규 공장이 들어서게 될 여수 국가 산업단지 내 대림산업 석유화학 공장.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은 독자기술로 개발한 윤활유 첨가제인 대림시놀의 상업생산을 위한 신규 공장건설 투자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시놀(Synol)은 합성유(Synthetic Oil)의 줄임말이다. 대림시놀은 대림이 만든 고부가가치 윤활유 첨가제의 의미를 담고 있는 브랜드다.

대림은 총 400억원을 투자해 연간 5000톤 규모의 윤활유 첨가제를 생산할 예정이다. 여수 국가산업단지 내에 건설되며 올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대림시놀은 자동차와 각종 산업용 기계설비에 사용되는 윤활유의 점도조절과 품질 향상을 위한 필수첨가제다. 다른 제품과 비교할 때 윤활유 핵심 물성이 우수하다. 저온에서 윤활유의 흐름을 개선해 품질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윤활유 교환 주기도 크게 늘렸다.

미국 및 유럽의 주요 윤활유 제조사에서 약 2년 동안 시제품 평가 기간을 거친 후 품질을 인정받았다. 특히 미국식품의약국 FDA와 위생협회의 H1등급(식품 접촉 가능) 인증을 획득해 대형 식품 가공 기계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윤활유 첨가제 시장은 친환경 정책과 기계설비의 고성능화 요구에 따라 연평균 4.3% 고성장이 전망되는데 특화된 기술력이 뒷받침돼야 시장진입, 경쟁이 가능하다.

대림은 자체 연구개발을 통해 공정 및 촉매기술을 자립화했고 미국·중국·러시아 등 다수 국가에서 특허권을 확보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5년간 연구개발 끝에 2017년 대림시놀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대림은 미국·유럽·아시아 등 글로벌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향후 대림시놀 공장을 연산 3만톤 규모로 추가로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어 윤활유 첨가제 분야를 포함해 석유화학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동시에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 판매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의 폴리부텐 생산회사인 대림은 이번 투자로 폴리부텐과 윤활유 첨가제 사업에서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미국과 한국의 대형 윤활유 및 윤활유 첨가제 제조사와 대림시놀 공급을 위한 최종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기존 경쟁제품 대비 품질과 가격에서 충분한 경쟁우위 확보가 가능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림은 프로젝트 발굴·기획·지분투자·금융조달·건설·운영 및 관리까지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하는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을 적극 육성 중이다. 앞서 1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8만톤 규모의 폴리부텐 공장 건설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