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홍대합정’ 오피스, 지난해 투자수익률 10% 훌쩍
서울 ‘홍대합정’ 오피스, 지난해 투자수익률 10% 훌쩍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3.1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서울역·서초·공덕역 일대 ‘강세’ 유망투자처 주목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서울지역 상업용 빌딩(이하 오피스)이 유망 투자처로 주목받는 가운데 지난해 홍대합정, 광화문, 서울역, 서초, 공덕역 등 5개 지역 투자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수익률이란 투입한 자본에 대한 전체 수익률로서 임대료 등 빌딩운영에 따른 소득수익률과 부동산가격 증감에 의한 자본수익률을 더한 수치다.

15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오피스 투자수익률은 8.2%로 전국 평균 7.4%보다 0.8%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내 오피스 밀집지역 23곳 중 투자수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홍대합정(10.84%)으로 집계됐다. 이어 ▲광화문(9.64%) ▲서울역(9.26%) ▲서초(8.98%) ▲공덕역(8.59%) 순으로 수익률이 높았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서울 오피스 시장은 기관 및 자산운용사, 외국인 투자자 등으로부터 매력적인 투자처로 꼽히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며 “도심권 등 일부 지역의 오피스 공급과잉 논란이 일긴 했지만 공유오피스 붐을 타고 공실을 줄이는 데 성공하면서 우려를 해소한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