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손들었다”…보잉737맥스 운항중단 대열 동참
“미국도 손들었다”…보잉737맥스 운항중단 대열 동참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보잉737맥스 기종의 추락사고와 관련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오던 미국이 결국 손을 들었다. 미국과 함께 해당 기종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캐나다도 운항중단 대열에 합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미국민과 모든 사람의 안전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라며 737맥스8과 737맥스9 기종에 대한 운항중단을 지시했다.

마치 가노 캐나다 교통부 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 새로운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와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예방조치로 안전조치를 취했다”며 737맥스8과 737맥스9 기종의 이착륙과 캐나다 영공통과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의 이번 조치는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맥스 8 여객기의 추락 참사가 발생한 지 사흘만이다.

지난 10일 이륙한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 맥스8 여객기는 이륙 6분만에 추락해 탑승객 157명이 모두 숨졌다. 지난해 10월 29일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진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도 같은 기종이다.

미국은 그동안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다”며 전세계의 ‘737맥스 보이콧’을 애써 부정해왔다.

앞서 중국과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아시아와 유럽, 중동, 아프리카, 남미 국가들은 잇따라 사고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2일까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거나 영공 통과를 금지한 국가는 40개국이 넘는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