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오너경영 마감…‘전문 경영인 시대’ 연다
교촌치킨, 오너경영 마감…‘전문 경영인 시대’ 연다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3.1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원강 회장, “프랜차이즈 상생 위해 전문 경영 시스템 필요”
신임 대표이사, 現 교촌에프앤비㈜ 황학수 총괄사장 선임 예정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앤비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오너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변환한다.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13일 본사(경기도 오산시 소재)에서 열린 창립 28주년 기념일 행사에서 경영 퇴임을 공식 선언했다.

권 회장은 이번 퇴임 결정을 통해 회장직과 대표이사직을 모두 내려놓으며, 경영 일선에서 전면 물러서게 된다. 교촌은 권 회장의 경영 퇴임에 따라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오너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바뀐다.

이날 창립기념일 기념사를 통해 권 회장은 “교촌 본사 직원 및 가맹점 모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퇴임 결정 배경을 밝혔다.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2012년 교촌 그룹경영전략본부장으로 영입된 황 대표는 2015년 교촌에프앤비에서 인적 분할된 비에이치앤바이오(BHNbio) 사장을 맡은 뒤, 2017년 9월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에 취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