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국·공립유치원 조성…2022년까지 750억원 지원
KB금융, 국·공립유치원 조성…2022년까지 750억원 지원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3.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중 초등돌봄교실 543개, 병설유치원 180개 학급 오픈 예정
서울 명동 KB금융지주 사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B금융그룹이 교육부와 함께 병설유치원 조성에 나섰다.

KB금융은 13일 오후 2시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 교육부와 공동으로 조성한 ‘병설유치원’ 개원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행사에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원찬 서울특별시교육청 부교육감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 장위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KB금융과 교육부 간 협약을 바탕으로 신설된 병설유치원으로 창의적인 학습공간과 안전한 놀이공간 등으로 꾸며져 있다. 5~7세반과 특수반 등 총 4개 학습으로 구성되고 최대 수용 원아 수는 60여명에 이른다.

해당 유치원이 위치한 주변지역은 재개발로 인해 돌봄시설 확충이 시급한 지역으로 미취학 아동을 둔 학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KB금융은 지난해 5월부터 모든 국민이 꿈과 희망을 이루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사회적 책임 이행 확대 ▲혁신창업 및 서민금융 지원의 3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KB Dream’s Coming Project’를 추진하고 있다.

초등돌봄교실 및 국·공립병설유치원 신·증설 또한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7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중 오픈 예정인 시설은 초등돌봄교실 543개, 국·공립 병설유치원 180개 학급으로 약 1만4000명의 아동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KB금융 관계자는 “안전한 학교 내의 활용가능 교실을 이용한 초등돌봄교실 및 국·공립병설유치원 신·증설 구축은 경력단절 학부모의 사회 조기 복귀, 사교육비 절감과 더불어 돌봄기관 신설로 인한 고용 촉진 등 사회 전반에 미치는 긍정적인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교육부와 적극 협력해 돌봄 공백을 채움으로써 출산율을 제고하고 학부모의 경제 활동 참여 등으로 국가 경제 활성화까지 이뤄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