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청정라거 ‘테라’ 출시…맥주 시장 탈환 나서
하이트진로, 청정라거 ‘테라’ 출시…맥주 시장 탈환 나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1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맥주와 차별화…호주 골든트라이앵글 청정맥아 100%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사장)이 신제품 테라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갈민 기자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사장)이 신제품 테라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갈민 기자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맥주 브랜드를 출시하고 맥주 시장 탈환에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13일 웨스틴조선호텔서울에서 신제품 ‘청정라거 – 테라(TERRA)’ 출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6년 만에 새롭게 출시한 레귤러 라거 맥주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사장)는 이 자리에서 “이번 신제품 테라는 하이트진로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과도 같다”며 “테라를 통해 어렵고 힘들었던 맥주 사업에 마침표를 찍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테라는 오는 21일부터 시중에 유통될 예정이다. 테라는 기존 맥주와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을 적용했다. 특히 호주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100% 사용하고,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리얼탄산만을 100% 담았다.

하이트진로는 청정, 자연, 친환경 등에 대한 갈망이 커지고 있는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맛을 실현해 대중성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뒀다. 하이트진로는 이를 위해 지난 5년간 지구 곳곳을 돌아 가장 청정한 원료를 찾으려 노력한 끝에, 인위적인 주입이 없는 자연주의적 공법을 연구해 최선의 주질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 신제품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신제품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신제품 테라는 호주 골든트라이앵글(AGT)의 맥아를 100% 사용해 원료부터 차별화했다. 골든트라이앵글은 호주 내에서도 깨끗한 공기, 풍부한 수자원, 보리 생육에 최적의 일조량과 강수량으로 유명하고, 비옥한 검은 토양(Black Soil)이 특징인 지역이다.

‘테라’라는 브랜드네임 역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이미지와 청정, 자연주의를 반영해 결정했다.

또한 발효 공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리얼탄산만을 100% 담았다. 이를 위해 리얼탄산을 별도로 저장하는 기술과 장비를 새롭게 도입했다. 100% 리얼탄산 공법은 라거 특유의 청량감이 강화되고, 거품이 조밀하며 탄산이 오래 유지된다는 강점이 있다.

패키지 역시 기존 브랜드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청정라거 콘셉트를 가장 잘 표현하는 녹색을 브랜드 컬러로 결정하고 모든 패키지에 적용했다. 테라의 병 색상에 기존의 갈색이 아닌 녹색을 적용한 이유는 소비자가 청정,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색상이 녹색인 것이기 때문이다.

또 트라이앵글을 형상화하고 브랜드네임만 심플하게 강조한 BI를 개발, 라벨 디자인에 활용했다. 특히 병 어깨 부분에 토네이도 모양의 양음각 패턴을 적용해 휘몰아치는 라거의 청량감을 시각화했다.

테라는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과 음식점, 유흥업소 등의 채널에서 동시 판매될 예정이다. 출고가격은 355㎖ 캔은 1238.95원, 500㎖병은 1146.66원으로 기존 맥주와 동일하다. 알코올도수는 4.6%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이번 신제품 테라는 원료와 공법부터 패키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완전히 차별화했다”며 “청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채워줄 수 있는 고품질의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당당히 인정받을 수 있도록 소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