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막말’ 파장…청와대, 사과 요구·여야4당, 강력 비난
나경원 ‘막말’ 파장…청와대, 사과 요구·여야4당, 강력 비난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여야4당도 잇달아 혹평을 내놨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 관련 청와대 입장’을 내고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게 머리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그를 야당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하는 것을 보고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윤리위 제소와 강력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을, 우리 국민이 촛불 혁명을 통해 민주주의를 완성하고 그렇게 탄생한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더 이상 참을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며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북한 대변인”이라고 지칭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신중치 못한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품위도 없는 싸구려 비판”이라고 혹평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도 유감을 표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있어서는 안 될 막말이 제1야당 원내대표 입에서 나오다니 어처구니가 없을 따름”이라며 “경제와 정치 등 전반적인 연설 내용도 논평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 다만 한 가지는 명확하다. 오늘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내용 반대로만 하면 제대로 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 당적을 벗어나지 못한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으로서 바른미래당 의원 운운만 해도 화가 나는데,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 운운하면 대표연설이 제대로 진행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희한한 말을 만들고 교언영색을 하면서 아무 내용도 없이 싸움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고 언급,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