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앤나, 비바코리아와 日 최대 ‘2019 도쿄 보안 및 안전산업 전시회’ 성료
아이앤나, 비바코리아와 日 최대 ‘2019 도쿄 보안 및 안전산업 전시회’ 성료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1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 대신 아기 케어할 수 있는 ‘AI MOM’ 선봬…큰 관심 받아
사진=아이앤나
사진=아이앤나

영유아 대상 IT전문기업 아이앤나는 보안장비 제조업체 비바코리아와 공동으로 ‘2019 도쿄 보안 및 안전산업 전시회(SECURITY SHOW 2019)’에 참가해 성황리에 전시를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앤나는 전시회에서 캠에 AI(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홈 영역에서 부모 대신 아기를 케어할 수 있는 ‘AI MOM’ 서비스를 선보여 고객과 업체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AI MOM’은 안면 인식, 감정 인식 등의 기술을 통해 아기의 울음 소리와 행동을 분석하고, 아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AI 서비스다. 2019년 연내 출시돼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까지 진출할 예정이다. 실제로 일본, 동남아, 멕시코를 포함한 여러 국가들로부터 서비스 제안을 받은 상태다.

이경재 아이앤나 대표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AI MOM’ 정식 출시를 앞두고 먼저 고객들에게 선보였다는 점에서 큰 수확이 있었다“며 ”현장 고객들의 반응이 좋았던 만큼 피드백을 반영해 서비스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9 도쿄 보안 및 안전산업 전시회’는 일본 최대 규모의 보안 전시회로, 가정, 사무실, 공공시설 등을 범죄, 정보 유출 및 기타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제품, 기술, 시스템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올해는 180여개 업체의 600여개 부스가 참여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