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은행 총자본비율 15.35%…전년比 0.11%p↑
지난해 국내 은행 총자본비율 15.35%…전년比 0.11%p↑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3.1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이익 증가 영향” 씨티·케이·광주·경남·하나 순으로 높아
“바젤Ⅲ 규제비율 상회…충분한 손실흡수능력 확보”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 요청 후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조치안 수정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파이낸셜투데이 DB
사진=파이낸셜투데이 DB

지난해 은행 및 지주회사의 순이익이 증가하면서 BIS 기준 자본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국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이 전년보다 0.11%p 상승한 15.3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BIS 비율은 은행의 건전성을 점검하는 핵심지표다.

지난해 말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 단순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3.20%, 12.61%, 6.57%로 나타났다.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은 전년 대비 각각 0.05%p, 0.07%p 상승했지만 단순기본자본비율은 0.19%p 하락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자본증가율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을 상회하면서 각 자본비율이 전년말 대비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단순자기자본비율은 총위험노출액 증가율이 기본자본증가율을 상회하면서 하락했다.

은행별로는 씨티은행이 19.01%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고 케이(16.53%), 광주(16.97%), 경남(16.30%), 하나(16.26%), 부산(16.21%) 등이 뒤를 이었다. 카카오뱅크와 수협은 각각 13.85%, 13.62%로 하위권을 차지했다.

은행지주회사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4.26%로 전년보다 0.13%p 감소했다. 기분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 단순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2.93%, 12.29%, 5.87%로 집계됐다.

지주회사별로는 하나(14.94%), 신한(14.88%), KB(14.60%), 농협(13.84%) 등의 총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의 총 자본비율이 바젤Ⅲ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미 상업은행 등 선진국 은행과 비교해도 양호한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및 영국 브렉시트 협상, 국내 경기부진 등 대내외 경제·금융여건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라 자본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의 자본 적정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지속적인 자본확충 및 내부유보 확대 등을 통해 적정수준의 손실 흡수 능력을 확보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