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에스칼라 콘셉트 디자인‧기술력 적용한 ‘리본 CT6’ 출시
캐딜락, 에스칼라 콘셉트 디자인‧기술력 적용한 ‘리본 CT6’ 출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체 경량화, 3.6ℓ V6 가솔린 직분사 엔진‧10단 변속기 탑재
11일 사전계약 실시, 8880만원~1억322만원
캐딜락 리본 CT6. 사진=제갈민 기자
캐딜락 리본 CT6. 사진=제갈민 기자

캐딜락코리아는 11일 자사 플래그십 대형세단 CT6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리본(REBORN) CT6’를 캐딜락하우스서울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리본 CT6는 캐딜락의 미래 핵심 기술력 및 아이덴티티를 함축한 ‘에스칼라(Escala)’ 컨셉트의 디자인 요소를 최초로 적용한 양산형 세단이다.

외관은 수직형 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 캐딜락 엠블럼이 적용됐다. 차체 크기는 기존 대비 40mm 더 길어졌다.

세로로 간결했던 리어램프는 후면을 가로로 길게 연결하는 크롬라인과 평행하게 디자인했다.

캐딜락 리본 CT6 실내. 사진=제갈민 기자
캐딜락 리본 CT6 실내. 사진=제갈민 기자

실내 인테리어는 캐딜락만의 수작업 방식인 ‘컷 앤 소운(Cut-and-Sewn)’ 공법을 적용하고, 최상급 소재들로 마감해 고급스러움을 완성했다.

시트 전체가 최고급 프리미엄 가죽으로 제작됐으며, 운전석과 동승석 모두에서 최대 20방향 조절이 가능하다. 또 전 좌석에 롤링, 주무르기, 피로회복 모드가 포함된 마사지기능을 탑재했다.

파워트레인은 개선된 3.6ℓ V형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기본으로 장착해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캐딜락 세단 최초로 하이드로매틱 자동 10단 변속기를 장착했으며, 정교한 드라이빙을 위해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ETRS), 20인치 프리미엄 휠, 최첨단 4륜구동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차체 경량화로 연료 효율성에도 신경을 썼다. 차체의 62%에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하고 접합부위를 최소화한 제너럴모터스(GM)의 ‘퓨전 프레임(Fusion Frame)’을 사용해 동급 경쟁모델 대비 약 100kg 가볍다.

아울러 노면을 1000분의 1초마다 감시해 기민한 서스펜션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주행 시 조향 각도에 따라 뒷바퀴를 함께 움직여 회전반경을 최소화 하는 ‘액티브 리어 스티어링’ 등 주행 보조 기술이 더해졌다.

편의사양으로는 열감지 기술로 촬영한 전방 영상을 실시간으로 클러스터를 통해 보여주는 ‘나이트 비전’과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300% 이상 넓혀주는 ‘리어 카메라 미러’, 내비게이션이 연동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을 갖췄다.

캐딜락의 차세대 인터페이스 CUE(Cadillac User Experience) 시스템은 ‘조그 셔틀 다이얼’을 기본 장착해 조작의 편의성을 높이고, 응답성을 향상시켰다.

또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카플레이를 기본 탑재하고 사용자가 직접 UI를 편집하고 조작할 수 있다. 이외에도 34개의 보스 파나레이 사운드 시스템 스피커,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핸즈프리 리프트게이트, 향상된 무선충전 패드 등으로 만족도를 향상시켰다.

캐딜락 리본 CT6 후면. 사진=제갈민 기자
캐딜락 리본 CT6 후면. 사진=제갈민 기자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해 ▲스포츠 8880만원 ▲플래티넘 9768만원 ▲스포츠 플러스 1억 322만원 등 3개 트림으로 출시되며,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스포츠와 스포츠 플러스 트림에는 캐딜락의 고성능 V시리즈에만 적용된 매쉬드 그릴과 에어로 파츠가 장착된다.

사전 계약 고객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캐딜락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식 캐딜락코리아 대표는 “CT6는 2016년 국내 데뷔 후 캐딜락의 성장을 리드해온 모델로, 캐딜락이 매년 급격한 성장곡선을 그리는 데 일조했다”며 “이번 리본 CT6는 캐딜락 세단의 정통성을 이어나갈 모델로, 많은 부분이 변화된 만큼 더욱 깊어진 프리미엄 가치와 함께 캐딜락의 차세대 테크놀로지를 직접 경험할 수 있으며 한층 깊어진 프리미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