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대표 친환경차 ‘더 뉴 니로’ 출시…다양한 첨단 기능 탑재
기아차, 대표 친환경차 ‘더 뉴 니로’ 출시…다양한 첨단 기능 탑재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07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동적인 외관‧미래지향적인 내장 디자인 완성
하이브리드 2420~2993만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3452~3674만원
더 뉴 니로. 사진=기아자동차
더 뉴 니로. 사진=기아자동차

실용성을 자랑하는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가 새롭게 돌아왔다.

기아차는 7일 서울 강남구 BEAT 360에서 니로 상품성개선 모델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포토미디어데이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라인업을 모두 구축한 친환경 전용 브랜드 니로는 2016년 출시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달까지 약 27만대 넘게 판매된 친환경차 대표 모델이다.

기아차는 미래지향적 친환경차에 걸맞은 차로유지보조, 고속도로주행보조 등 최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 사양을 더 뉴 니로에 다수 탑재했다.

더 뉴 니로에는 기아차의 첨단 주행 신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의 ▲차로유지보조(LFA)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기능 포함(SCC w‧Stop & Go) 등이 신규 적용됐다.

LFA는 차로를 인식하고 차선을 넘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기존 방식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해 정중앙 주행을 도와준다. 고속도로는 물론 국도 및 일반 도로에서도 작동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소비자 선호사양인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 주의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을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더 뉴 니로는 기존 모델의 정체성을 이어가면서 보다 단단하고 역동적인 SUV 이미지, 친환경 이미지를 강화했다.

전면부는 ▲3D 입체감의 다이아몬드 형상 파라메트릭 패턴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그릴 하단부에 적용된 크롬 ▲새로운 하단부 범퍼 ▲화살촉 형상의 듀얼 LED 주간주행등(DRL) ▲신규 디자인의 프로젝션 헤드램프 등을 적용했다.

더 뉴 니로 후면. 사진=기아자동차
더 뉴 니로 후면. 사진=기아자동차

후면부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신규 그래픽이 적용돼 더 깔끔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주며 전면부 주간주행등과 비슷한 화살촉 형상의 후면부 리플렉터, 강렬한 느낌의 각진 리어 스키드 플레이트 등과 어우러진다.

내장 디자인은 심리스(Seamless‧솔기가 없는) 콘셉트로 미래적인 느낌을 주도록 고안됐고 분할 화면과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가 가능한 와이드 10.25인치 내비게이션, 동급 최대 크기인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이 적용됐다.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에는 6가지 색상을 각각 4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무드 램프와 변속 및 회생 제동량을 제어할 수 있는 패들 시프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이 포함된다.

더 뉴 니로의 외장 색상은 새로 추가된 플래티넘 그라파이트, 호라이즌 블루를 포함해 총 6종으로 운영되며 내장 색상은 총 3종이 제공된다.

판매가격은 하이브리드 ▲럭셔리 트림 242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 2590만원 ▲노블레스 트림 28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 2993만원이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노블레스 트림 3452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 3674만원이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