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에어로케이항공·에어프레미아 신규 항공운송면허 발급
플라이강원·에어로케이항공·에어프레미아 신규 항공운송면허 발급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0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필립·가디언즈 면허 반려

플라이강원과 에어로케이항공, 에어프레미아 등 3개 항공사에 신규 항소운송면허 발급이 최종 결정됐다. 에어필립과 가디언즈는 면허가 반려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신규 항공운송면허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면허 발급이 확정된 항공사 중 플라이강원은 강원도 양양공항을 모(母) 기지로 한다. 에어로케이항공은 충북 청주 기반이며, 인천공항 기반의 에어프레미아는 중장거리 특화 항공사를 표방한다.

이들 항공사는 향우 1년 안에 운항증명(AOC·안전면허)을 신청해야 하고, 2년 이내에 취항 노선 허가를 받아야 한다.

플라이강원의 자본금은 지난해 말 기준 378억원이다. 강원도로부터 135억원과 다수 투자처의 투자의향(1000억원)을 확보했다. 2022년까지 항공기 9대(B737-800)를 도입해 중국·일본·필리핀 등 25개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에어로케이항공의 자본금은 480억원으로, 2022년까지 항공기 6대(A320급)를 도입할 계획이다. 일본·중국·베트남 등 11개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자본금 179억원을 확보하고 2022년까지 항공기 7대(B787-9) 도입 계획이 포함된 사업계획을 냈다. 미국·캐나다·베트남 등 중장거리 중심의 9개 노선 취항을 준비 중이다.

에어필립은 최대주주가 자본금 가장 납입 혐의로 소송 중에 있다는 점과 완전 자본잠식 상태인 점 등이 고려돼 면허가 반려됐다.

가디언즈는 화물운송사업 면허에 도전했음에도 사업계획에 운수권이 없거나 화물운송 수요 등 구체성이 부족해 면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