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블록시스템즈,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완료
엑스블록시스템즈,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완료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3.0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기술발표회 및 향후 사업방향 설명
학력·원산지재증명서류·공공문서 위변조 위험 탈피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발표회에서 엑스블록시스템즈 권용석 CTO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엑스블록시스템즈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발표회에서 엑스블록시스템즈 권용석 CTO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엑스블록시스템즈

엑스블록시스템즈가 다차원 블록체인 플랫폼인 ‘엑스블록체인(X.blockchain)’ 메인넷 출시를 발표했다.

5일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엑스블록체인에 대한 기술발표회와 함께 향우 사업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애스톤(ASTON) 프로젝트 기술회사다.

이날 권용석 CTO는 “엑스블록체인 메인넷은 기존의 선형적인 블록체인을 다차원으로 구현, 실제 서비스에 상용화할 수 있는 준비가 됐다”며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의 한계를 뛰어넘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그는 “앞으도 모든 전자문서는 엑스블록체인에 기록됨으로써 학력 위변조, 원산지재증명서류 위변조, 공공문서의 위변조 등의 위험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한국 특허 등록과 해외 PCT출원을 기반으로 한 해외 특허등록을 통해 다차원구조의 모든 블록체인은 엑스블록체인에 의해 구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권오훈 오킴스 블록체인센터 센터장은 “애스톤은 한국의 몇 안되는 메인넷을 보유한 암호화폐인 만큼 메인넷 개발은 많은 기술이 집약됐다는 점을 방증한다”며 “특히 애스톤이 전자문서에 특화됐다는 점과 다차원구조의 블록체인을 구현했다는 점 등에서 독창성까지 확보했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