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무 가격 계속 내림세…정부, 한달간 소비촉진 나선다
배추·무 가격 계속 내림세…정부, 한달간 소비촉진 나선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0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배추·무 가격이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자 3월 한 달간 ‘특별 소비촉진’ 대책을 펼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월동배추는 통상 포기당 4㎏ 안팎이지만, 올해는 5㎏을 넘길 정도로 작황이 좋다”며 “여기에 소비 부진까지 맞물려 월동배추·무·양배추·대파 등의 가격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정부가 지난해 12월부터 출하 면적 조절과 수매 비축 등을 골자로 수급안정대책을 추진해 공급 과잉은 어느 정도 풀렸지만, 가격 반전까지는 일어나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이에 대량 수요처, 소비자단체, 대형유통업체, 외식업체, 주산지 지자체 등과 긴밀하게 협업해 소비를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학교·공공기관 등 대량 소비처 단체 급식에서 제철 채소류 소비를 늘린다.

대한영양사협회는 단체 급식에서 제철 채소류를 활용한 식단을 확대 편성하고, 영양사에게 겉절이나 무채 등 관련 요리법을 제공한다.

또 대형유통업체는 이달 말까지 시식행사 등에 필요한 판촉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특판 안내판을 설치해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한다.

외식업중앙연합회는 42만 회원 외식업체에 겉절이나 무채 등 월동채소류 찬거리 사용 확대를 요청하고, 주요 채소류 도소매 가격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제주지역 월동무와 양배추 수출도 최근의 호조세가 이어지도록 물류비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올해 월동무 수출은 4509t으로 지난해보다 49%나 늘어났고, 양배추는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