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쇼크’에 경협株 시총 하루 5.6조원 증발
‘하노이 쇼크’에 경협株 시총 하루 5.6조원 증발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3.0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난티는 6000억원 감소…경협주 추가 조정받을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의 충격으로 대북 경제협력 관련 기업의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5조6000억원이나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경협 관련 종목 130개의 주가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지난달 28일 하루 동안 평균 10.35%나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이들 종목의 전체 시가총액은 134조594억원에서 128조4629억원으로 5조5965억원 감소했다.

이들 130개 종목은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각각 ‘경협주로 거론되는 종목’으로 분류한 기업과 삼성증권이 경협 관련 유망종목으로 제시한 기업들을 합한 것이다.

이중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줄어든 기업은 금강산에 리조트가 있는 ‘아난티’로 지난달 28일 하루 주가가 25.83%나 추락하면서 2조3020억원이었던 시총이 1조7370억원으로 6051억원 줄었다.

아난티는 지난해 12월 북한 투자에 관심을 보여 온 세계적 투자자 짐 로저스를 사외이사로 영입한 뒤 주가가 2배 이상 치솟았다. 그만큼 북미 정상회담 결렬의 충격도 크게 받았다.

금강산 관광사업권 등 7개 대북 사업권을 보유한 현대아산의 대주주 현대엘리베이터도 주가가 18.55%나 빠지면서 시총이 5893억원 줄었다.

건설, 철도 분야에서 각각 대표적 경협주로 꼽혀온 현대건설(-8.0%)과 현대로템(-12.20%)도 주가 급락으로 시총이 5568억원, 3060억원 각각 감소했다.

주가 하락률 1위는 대북 건설주로 꼽혀온 일신석재(-27.30%)가 차지했다.

아난티(-25.83%)와 개성공단 입주 업체인 좋은사람들(-25.43%) 등 모두 13개 종목이 20% 이상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분석 대상 130개 종목에는 포함돼있지 않지만 관광 분야 경협과 관련해 2월 중순부터 경협주로 급부상한 용평리조트(-24.83%), 팬스타엔터프라이즈(-23.51%), 한창(-22.71%), 대명코퍼레이션(-22.54%)도 20% 이상 급락했다.

다만 이들 4개 종목은 경협주로 거론된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분석 대상 종목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런 종목들까지 고려하면 경협주의 시총 감소 규모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한반도신경제팀장은 “기대감이 큰 상태에서 급작스럽게 회담이 결렬돼 경협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깨졌다”며 “회담에 대한 기대감으로 올랐던 종목들은 다음 거래일인 오는 4일 한 번 더 조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북한투자전략팀장은 “대북 경협 관련주들은 이번 회담에 대한 기대감에 주가가 움직인 측면이 있는데 그런 모멘텀이 사라져서 투자자들이 실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팀장은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협상 지속의 여지를 남겨뒀다”며 “앞으로 뉴스 흐름에 따라 시장에서 실망의 정도는 희석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