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 방문
이낙연 총리,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 방문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3.0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2일 경기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에서 세번째)가 스코필드 박사의 업적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 성지인 경기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를 방문했다.

이 총리는 23인의 순국열사가 합장된 묘역을 참배하고, 3·1운동 순국기념관에 들러 ‘제암리 학살을 기억합니다. 선열들의 꿈을 기필코 이루겠습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겼다.

또한 이 총리는 “3·1운동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역사적 의의가 깊은 전국 사적지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제강점기에 화성 주민 2000여명은 장안면과 우정면 31㎞에 이르는 만세 행군을 펼치며 일제 무단통치의 상징인 면사무소와 주재소를 파괴하고, 순사를 처단했다.

이에 일제는 제암리 주민 20여명을 교회에 가두고 총살한 뒤 불을 질렀다.

이후 이 사실은 캐나다 선교사 스코필드 박사의 보고서와 임시정부 파리위원회에서 발간한 책자 등을 통해 외부에 알려지면서 일제의 무단통치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감을 높이고 항일투쟁을 더욱 가열시켰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