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기부금 전달
하나금융,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기부금 전달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2.2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태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대우받는 사회 만들어 나갈 것”
총 1조원 한도 규모의 연 2.3% 정기예금 특판 실시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하나금융그룹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그 후손들의 생계 및 교육지원 사업 등을 지원하고자 독립유공자유족회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에 대한 관심을 전 국민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11일부터 KEB하나은행에서 진행하고 있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26일 하나금융 명동 사옥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서 “독립운동가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이다”며 “독립운동가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그 후손들이 이를 계승·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어려움 속에서 숭고한 희생의 정신을 이어받아 열심히 살아가는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이 사회에서 대우받고 자랑스럽게 살아갈 수 있도록 꾸준히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은 “하나금융의 기부금을 통해 장학금을 받게 될 학생들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업 증진에 힘쓰고 있는 독립유공자의 (증)손자·손녀들이다”며 “이 학생들이 할아버지의 뜻을 이어받아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훌륭한 인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28일부터 정기예금 한시적 특별 판매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특판 정기예금의 총 판매 한도는 1조원이며 최저 500만원 이상 최대 5억원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1년제는 최고 연 2.2%, 1년 6개월제는 최고 연 2.3%의 금리를 제공하며 한도 소진 시 자동 종료된다.

이번 특판 정기예금은 가입 좌수 당 1천원씩 기부돼 독립운동 후손 후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가입한 고객 중 총 3100명을 추첨해 10명에게 대한민국 임시정부 현장 및 독립운동 유적지를 방문할 수 있는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