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최청자 전 석좌교수, 대한민국 최고무용가상 수상
세종대 최청자 전 석좌교수, 대한민국 최고무용가상 수상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2.2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적 소재를 현대무용으로 승화시키는 독특한 기법 인정 받아
최청자 세종대 무용과 전 석좌교수.사진=세종대학교
최청자 세종대 무용과 전 석좌교수.사진=세종대학교

세종대학교는 최청자 무용과 전 석좌교수가 2018 대한민국 무용인의 밤에서 한국무용협회가 선정하는 ‘대한민국 최고무용가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한민국 최고무용가상’은 전통무용을 포함한 창작무용과 현대무용, 발레 등 순수 무용 분야에서 지대한 업적을 남긴 무용가를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최 교수는 한국적인 소재를 현대무용으로 승화시키는 독특한 기법으로 100여 편의 작품을 안무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불림소리’, ‘댄스사이클-사계’ 등 작품마다 새로운 실험적 시도로 주체성이 담긴 춤을 선보여 왔다는 평가다.

최 교수는 “한국의 무용계에 중추적 역할을 해 온 무용가들에게 수여하는 상이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김형남 교수가 이끄는 툇마루무용단의 춤의 줄기가 더 멀리 뻗어 나가고 더 깊은 뿌리를 내리는 데 애쓰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