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연제구, ‘대림 e편한세상 연산 더 퍼스트’ 분양
부산 연제구, ‘대림 e편한세상 연산 더 퍼스트’ 분양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2.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역세권 위치, 행정기관 접근성 우수
조정대상지역 해제 수혜, 1천만원 계약 가능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 사진=대림산업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이 분양 중인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에 대한 지역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말 부산 연제구가 청약조정지역에서 해제되며 분양권 전매제한과 대출규제가 한층 완화되었기 때문이다. 연제구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은 소유권이전등기시까지(최대 3년)에서 6개월로 줄고 다주택자에 대한 대출규제도 사실상 사라진 상황이다.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는 부산시 연제구 연산동 590-6 일대에 지하 4층~지상 39층, 4개동 551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전용 59~84㎡, 455가구로 구성된 아파트와 전용 52㎡, 96실 규모 오피스텔로 구성됐다. 면적별로는 ▲52㎡ 96실(오피스텔) ▲59㎡ 72가구 ▲76㎡ 99가구 ▲84㎡ 284가구 등이다.

이곳 단지는 연제구는 부산 16개 구·군 가운데서도 한복판에 위치해 지역 내 이동이 편리한 지리적 중심지로 꼽힌다. 시청과 시의회, 부산지방경찰청, 국세청, 고용노동청, 부산지방법원(법조타운) 등 주요 관공서가 밀집해 있어 ‘행정 1번지’로 평가받을 만큼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

특히 부산지하철 1호선과 3호선의 환승역인 연산역이 도보권에 위치하고 중앙대로, 연산교차로, 과정교차로, 안락교차로 등의 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교육환경 및 생활편의시설과 더불어 쾌적한 자연환경까지 누릴 수 있다. 연서초가 단지 인근에 있으며 반경 1.5km 내에 이사벨중, 연산중, 연일중, 연제중, 연제고 등이 자리하고 있다. 홈플러스, 이마트, 부산의료원 등 쇼핑·의료·문화시설을 비롯해 온천천 시민공원도 인접해 있다.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는 모던하고 세련된 감각의 디테일을 자랑한다. 39층의 고층 설계로 도심 조망을 확보하고 옥상에는 자연조경을 조성해 쾌적한 휴식처를 제공한다.

세대 거실에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 아트월이 도입된다. 이탈리안 감성이 느껴지는 ‘모던 테라조’ 또는 자연스러운 질감으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오아시스’ 디자인 아트월 등으로 구분된다.

기존보다 20mm 확장된 폭을 자랑하는 광폭 마루 ‘세라’는 안정감과 공간감을 더해주며 모던한 북유럽 감성 특유의 멋스럽고 풍부한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특화설계도 대거 적용된다. 리모델링에 유리한 가변형 평면구조로 설계됐으며 기존보다 30mm 두꺼운 바닥 두께로 층간소음을 줄일 계획이다. 일부 세대에는 태양 빛을 집 안으로 끌어들여 전등 사용량을 감소시켜주는 집광채광루버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이 적용됐다. 모든 세대와 지하주차장에 LED 조명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입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한 설계도 눈길을 끈다. 전 세대 내부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고 일부 세대에는 외부 스프링클러 시스템도 적용돼 화재 확산을 방지한다. 화재 시 아래층으로 신속히 대피 가능한 하향식 피난구 설치로 고층 아파트에 대한 안전설비를 강화했다.

이 같은 입지 및 특화설계로 미분양분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난해 개편된 청약제도 역시 수요자들의 관심을 부추기고 있다.

바뀐 청약제도에 따르면 작년 12월 11일 이후 취득한 아파트 분양권은 주택으로 간주돼 향 후 청약 시 1순위 청약 자격이 제한된다. 분양 물량 대부분이 무주택자에게 공급되는 현행 청약제도 상황에서 당첨확률이 사실상 사라지게 된 것이다.

하지만 미분양분을 계약할 경우 여전히 무주택자로 분류돼 청약에 불이익이 없다. 계약자의 초기 자금 부담도 줄였다. 계약금은 기존의 10%에서 분납형태로 바꿔 1000만원만 납부하면 바로 계약이 가능하다. 2차 계약금은 1개월 이내에 내면 된다.

e편한세상 연산 더퍼스트 분양관계자는 “청약제도가 개편되고 연제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는 등 소비자들의 주택구매 환경이 개선되며 지난해와 달리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며 “관심이 늘어나는 만큼 조만간 조기 완판도 가능할 것이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산동 1364-7번지에 마련됐으며 입주는 2021년 11월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