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대구 ‘자갈마당’ 개발에 5천억 금융업무 지원
하나금투, 대구 ‘자갈마당’ 개발에 5천억 금융업무 지원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2.17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도원동 일대 주상복합단지 개발사업 관련 MOU 체결
해당 지역 음성적 이미지 쇄신을 통한 지역사회에 공헌
대구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조감도. 사진=하나금융투자
대구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조감도. 사진=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가 대구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개발에 금융업무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명 ‘자갈마당’으로 불리는 대구광역시 중구 도원동 3-11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하나금융투자는 대구광역시와 하나자산신탁, 민간개발 시행사인 도원개발과 4자간 MOU를 지난 15일 체결했다. 부동산금융본부를 통해 약 5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PF론)을 제공한다.

신축될 주상복합단지는 대지 1만9080여㎡에 지하 6층, 지상 49층 규모로 공동주택 891세대와 오피스텔 267세대가 공급된다. 오는 8월에 착공해 2023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갈마당은 일제 강점기부터 유지돼 온 100년이 넘은 홍등가로 대구시는 해당 지역을 폐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이번 주상복합단지 개발사업을 통해 음성적인 이미지를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하나금융투자가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개발 사업에 참여해 지역사회의 발전에 일조를 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공익을 추구하며 함께 성장하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방법들을 다각도로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