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MWC 2019서 ‘현실로 다가온 5G’ 선봬
KT, MWC 2019서 ‘현실로 다가온 5G’ 선봬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2.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MA공동관 ‘이노베이션 시티’서 5G 기술 및 다양한 서비스 전시
5G 스카이십, 팩토리, 리모트콕핏 등 6개 존에서 체험 가능
MWC 2019 KT 전시부스 조감도. 사진=KT
MWC 2019 KT 전시부스 조감도. 사진=KT

KT가 올해 MWC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17일 KT는 오는 25일부터 28일(현지 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WC 2019)’에서 ‘5G 현실로 다가오다’를 주제로 5G 기술 및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공동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구글(Google), 라쿠텐(Rakuten), 화웨이(Hwawei), 투르크셀(Turkcell)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참여한다.

KT전시관은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총 6개 존으로 구성된다.

5G 스카이십 존에서는 세계 최초로 5G와 무인비행선, 드론기술이 융합된 재난 안전 특화 플랫폼을 소개한다. 이는 헬륨 기반 비행선으로 드론의 한계인 비행거리, 비행시간, 탑재 무게 등의 제한을 극복했다.

5G 기술과 결합해 스카이십에서 촬영된 고화질 영상을 지상통제센터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행사에서 KT는 한국에서 비행 중인 5G 스카이십에 장착된 카메라를 5G 기술을 통해 스페인에서 조정하는 시연을 선보인다.

5G 리모트 콕핏 존에서는 5G 네트워크를 활용 실시간 원격 자율주행과 관제 체험을 할 수 있다.

5G 팩토리 존은 산업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소개한다. 5G를 통해 외부의 지능 서비스와 연결돼 생산공정 효율성을 높이는 ‘5G 커넥티드 로봇’, AR 글래스를 활용한 산업현장 원격지원 솔루션 ‘5G AR 서포터’, KT 기업전용 5G 기지국 솔루션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 등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GiGA Live TV 중심으로 실감형 VR 야구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5G 플레이 그라운드 존, 360도 고화질 영상분석의 다양한 기술과 화상통화 서비스 등을 선보이는 5G 360도 비디오 존, 로봇의 맵 데이터 전송에 5G 기술을 적용한 5G AI 호텔 로봇 존이 있다.

이번 MWC2019에서는 황창규 회장의 글로벌 행보도 이어진다. 황 회장은 MWC 2019에서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세 번째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또한 MWC 2019현장에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기업 전시관을 방문해 글로벌 ICT 트렌드를 확인하고 5G 신사업 아이템 구상을 할 계획이다. 주요 글로벌 기업 미팅 활동을 통해 KT의 5G 성과를 공유하고 5G 상용화에 대한 글로벌 협력도 추진한다.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은 “KT는 이번 MWC 2019에서 혁신적인 5G 기술과 생활 속에서 경험할 수 있는 5G 서비스들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대한민국 대표 통신사로서 한국의 앞선 5G 기술을 전 세계 관람객들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