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기업 5곳 중 1곳 수시채용 나선다…공채 비중은 줄어
올해 대기업 5곳 중 1곳 수시채용 나선다…공채 비중은 줄어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2.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대졸 신입 정기공채를 없애고 수시 공채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올해 대기업의 수시채용 계획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9.8%p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공채 비중은 8.1%p 줄었다.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646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9 신입 채용 방식’에 대한 계획을 살펴본 결과, 대기업 가운데 59.5%가 공개 채용을 하겠다고 밝혔으며, 21.6%는 수시 채용 방식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67.6%·11.8%)와 비교하면 공개 채용은 8.1%p 떨어졌고, 수시 채용은 9.8%p 높아진 것이다. 이대로라면 올해 대기업 5곳 중 1곳은 수시채용이 확실시 된다.

인크루트는 “기업환경이 달라짐에 따라 대기업을 위주로 이전의 공채보다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는 수시채용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구직자 입장에서는 연중 상시지원의 기회가 늘었다고도 볼 수 있는 만큼 직무 역량 준비에 상시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당부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