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 “김정은 서울 조기 답방 가능성↑”
조동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 “김정은 서울 조기 답방 가능성↑”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9.02.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체제, “체제이탈 방지 및 정상국가 이미지 구축”
내년 추가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제시
사진=김민희 기자

조동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2019 북한정세 전망’ 세미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조기 답방 가능성을 내다봤다.

이날 세미나는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가 주최, 조동호 원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조동호 원장은 “실리를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김정은 위원장 스타일을 고려하면 조기 답방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2차 북미회담 성과 극대화와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를 구축 차원에서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원장은 “이번달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는 더욱 진전될 것이다”며 “대북제재 완화 시 남북경협을 중심으로 남북관계 진전이 가속화될 것이고, 만약 대북제재 완화가 없더라도 남북관계의 후퇴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협상의 지속과 이행을 위해 남한의 중재 역할이 필요하다”며 “내년도 북미관계 동력 약화 가능성에 대비한 추가 북미정상회담도 열릴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올해 구호로 ‘자력갱생을 통한 사회주의 건설’을 제시한 바 있다. 조 원장은 이 같은 구호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비관적 경제 상황이 지속될 것을 반영한 것이라 설명했다.

특히 “김정은 체제를 강조하는 것은 애국심 강조를 통한 체제이탈을 방지하고, 대외적으로는 정상국가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함”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 내부적으로는 경제 악화 가능성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정치적 안정성을 지속하려 노력할 것이다”며 “경제·정치·안보 등 대내상황 관리 차원에서라도 남북관계를 개선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민주당 동북아특위 위원장인 송영길 의원과 오영훈·박정·김영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송영길 의원은 2차 북미회담의 관심사인 개성공단 재가동에 관해 “개성공단은 남북 간의 특수한 문제다. 대북제재 대상에서 예외 시켜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온 평화의 창이 남북관계 정상화로 이어져 한반도 경제에 활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