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설연휴 기간 일평균 20만2000명 이용
인천공항, 설연휴 기간 일평균 20만2000명 이용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2.0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기준 역대 명절연휴 최다 여객 돌파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인 2월 1일부터 2월 7일까지 7일 간 총 141만4417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기간 동안 일평균 여객은 작년 설 연휴(19만377명, 2018.02.14~2018.02.18) 대비 약 6.1% 증가한 20만2060명을 기록했다.

명절(추석,설) 연휴 기간 중 일평균 여객이 20만명을 넘은 것은 이번 설 연휴가 처음으로 이번 설 연휴는 일평균 기준으로 역대 명절(추석, 설) 중 최다여객을 기록했다. 지금까지 역대 최다 기록은 작년 설 연휴에 기록한 일평균 여객 19만377명이다.

특히 2월 2일에는 하루 동안 22만5254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하며 개항이후 인천공항 일일여객(출발+도착) 역대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이전 최고기록은 지난해 8월 5일 기록한 21만9365명이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출발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2월 2일 12만2692명이며 도착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2월 6일 11만5340명이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2월 1일부터 7일까지를 설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정부기관 및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공항운영 전 분야에 걸친 특별대책을 시행함으로써 무결점 공항운영과 여객편의 향상에 만전을 기했다.

공사는 설연휴 기간 하루평균 470여 명의 안내요원을 현장에 배치하고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및 출국장 조기 오픈, 스마트 서비스(셀프체크인, 자동수하물 위탁) 확대, 짐 없는 승객 전용 검색대 운영, 공항철도 연장운영 및 심야버스 운행, 임시주차장 확보, 홍역 등 감염병 확산방지 위생대책 강화 등을 통해 무결점 공항운영을 달성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설연휴 기간 중 142만 여 명의 여객 분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고 2월 2일에는 개항 이후 최다 여객을 기록하는 등 설을 맞아 많은 분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셨지만 제2터미널 개장에 따른 수용능력 확대와 정부기관 및 유관기관과 협업한 특별교통대책을 통해 연휴기간 무결점 공항운영을 달성하고 여객편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제2여객터미널을 확장하는 4단계 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하고 올해 상반기 중 인천공항 1,2터미널에 입국장 면세점을 오픈해 여객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