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직접 만든 ‘베이비키트’ 기증
삼성전자서비스, 직접 만든 ‘베이비키트’ 기증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2.0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연고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 응원, 2016년부터 매년 후원
모자·턱받이·속싸개 등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전달
사진=삼성전자서비스
사진=삼성전자서비스

삼성전자서비스가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들과 무연고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베이비키트를 직접 만들었다.

8일 삼성전자서비스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에서 해당 베이비키트 100여개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베이비키트는 영유아 필수용품인 모자와 턱받이, 속싸개, 딸랑이 인형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2016년부터 매년 베이비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이번 활동은 삼성전자서비스 사원대의기구인 ‘한마음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직접 손바느질로 만들어 그 의미를 더했다.

김정훈 삼성전자서비스 상생팀장은 “임직원과 가족들이 정성껏 만든 베이비키트가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며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도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올해 1월 1일 협력업체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해 임직원 8600명, 전국 177개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 AS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기업의 규모와 특성을 살려 고객서비스는 물론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더욱 확대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국에 구축된 서비스센터별 지역 사회복지시설 등 전담 봉사처를 선정하고 임직원들의 특화된 제품 수리 기술력을 활용, 전자제품을 무상 점검해주는 재능기부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사회와 자매결연도 확대해 농번기 일손돕기, 지역특산품 판매 후원 등 지역 맞춤형 사회공헌활동도 전국 각지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밖에 현재 진행 중인 청각장애아동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비 후원, 사회복지시설 학생들의 교복 구입비 지원 등 사회적 소외계층 아이들의 성장을 돕는 나눔 활동도 지속 추진한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