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솔루션 대거 공개
삼성전자, 유럽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솔루션 대거 공개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2.0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E 2019서 초고화질 디스플레이 QLED 8K 사이니지 첫선
2019년형 세미 아웃도어 사이니지 OMN 시리즈 글로벌 출시
멀티링크 LED HDR 기술로 구현된 8K LED HDR 영상을 감상 중인 관람객들. 사진=삼성전자
멀티링크 LED HDR 기술로 구현된 8K LED HDR 영상을 감상 중인 관람객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9에 참가해 8K 사이니지 등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ISE 2019는 현지시간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다.

ISE 2019에서 삼성전자는 퀀텀닷 소재 기술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QLED 8K 사이니지’ 82형을 상업용 시장에 처음 공개한다.

QLED 8K 사이니지는 ▲8K 초고화질 해상도 ▲컬러볼륨 100% 색 구현 ▲퀀텀 프로세서 8K 탑재 ▲HDR10+ 기술, 4000니트 밝기로 최고의 화질을 제공한다.

특히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Quantum Processor 8K)’는 HD·Full HD 등 다양한 화질의 광고 영상을 자동으로 비교 분석한다. 밝기, 명암비 등을 보정해 8K 수준 고화질 콘텐츠로 자동 변환해준다.

혁신적인 화질 변환 기술로 고비용의 고화질 콘텐츠를 제작하지 않아도 생생한 화질로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소비자들은 매장에서 전달하는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감상할 수 있다.

다양한 상업 환경에 따라 가로형뿐만 아니라 세로형으로도 설치할 수 있으며 슬림 디자인을 적용해 깔끔한 디스플레이 설치로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선사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CES에서 공개한 2019년형 ‘더 월(The Wall)’도 유럽 시장에 처음 공개한다.

2019년형 더 월은 상업용뿐만 아니라 럭셔리 홈시네마 시장 공략을 위한 최고의 상업용 디스플레이다. 퀀텀 프로세서 모듈러 8K 엔진을 탑재하고 HDR10+ 기술로 대형 화면의 압도적 몰입감을 제공한다.

또한 모듈러 방식과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의 ‘인피니티 디자인’으로 벽과 화면이 경계 없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환경을 연출할 수 있다.

해당 디스플레이는 스마트 사이니지를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상업용 통합 솔루션인 ‘매직인포’를 탑재하고 가정용 홈시네마인 경우 실내 인테리어에 적합한 UX 설정이 가능한 ‘엠비언트 모드’ 기능을 제공하는 등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QLED 8K 사이니지. 사진=삼성전자
QLED 8K 사이니지. 사진=삼성전자

더 월은 16:9 비율 146형(4K)부터 292형(8K), 21:9 비율의 시네마형, 1:1 정사각형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ISE 기간부터 본격적인 수주에 돌입해 유럽 등 글로벌 전 지역에 동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LED 사이니지에 8K HDR 영상 재생이 가능한 ‘멀티링크 LED HDR(Multi-Link LED HDR)’ 기술을 공개한다. 멀티링크 LED HDR은 삼성전자의 고유 화질 처리 엔진인 LED HDR이 탑재돼 일반 광고 영상도 HDR 화질로 자동 구현해 더욱 선명하고 풍부한 색을 표현한다.

이는 LED 사이니지의 최대 밝기를 2배로 높여줄 뿐만 아니라 광고 영상의 명암비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기술이다. 화면 영상의 지연이 없는 라이브 모드를 적용해 스포츠 경기장 등의 중계도 대형 스크린으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삼성전자의 모든 스마트 LED 사이니지와 더 월 프로페셔널 제품에 지원된다.

삼성전자는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OMN 시리즈의 단면형(OMN)과 양면형(OMN-D) 제품을 이번 ISE 행사에서 처음 소개한다. 동시에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OMN 시리즈(46·55형)는 4000니트의 초고휘도 밝기와 5000:1의 높은 명암비로 햇빛이나 매장의 조명이 강한 조건에서도 밝고 뛰어난 화질을 감상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다. OMN-D 양면형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는 앞·뒤에 2개의 디스플레이를 모두 사용할 수 있어 활용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 모델 대비 2배 이상 얇아진 슬림 디자인에 IP5X 등급의 방진 기능을 갖춰 내구성을 높였다. 매직인포 솔루션 탑재로 상업용 콘텐츠의 제작·관리·모니터링·스케줄링 등을 간편하게 한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2019년형 4K 스마트 사이니지 QMR·QBR 시리즈도 새롭게 공개한다. QMR(500니트), QBR(350니트) 사이니지는 각 43·49·55·65·75형 등 총 10개 모델로 구성돼 있으며 HD·Full HD 등 다양한 화질의 영상을 UHD 화질로 자동 변환해주는 인텔리전트 업스케일링 화질 기술이 적용됐다.

사이니지 후면에 상·하 대칭형설계로 제품의 상단과 하단의 두께가 같아 벽걸이 설치에 용이하며 슬림한 두께의 플랫 디자인으로 깔끔한 전시가 가능하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SE 2019를 통해 TV뿐만 아니라 사이니지 시장에서도 8K 라인업을 강화하며 글로벌 초고화질 B2B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