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2월 설 맞이 복드림 세일페스타 시행
쌍용자동차, 2월 설 맞이 복드림 세일페스타 시행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2.0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일부 모델을 최고 200만원까지 할인하는 복드림 세일페스타와 함께 다양한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5일 쌍용자동차에 따르면 복드림 세일페스타는 ▲G4 렉스턴 100만원 ▲콘란도 투리스모 150만원 ▲코란도 C 100만원 ▲티볼리 브랜드 50만원 등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6일까지 티볼리 브랜드를 구매하면 추가로 20만원 특별할인 받을 수 있다. 이후 23일까지는 15만원, 그 후 월말까지는 10만원 혜택을 받는다.

쌍용자동차는 정부가 시행 중인 개별소비세 감면혜택에 더해 노후경유차 보유고객(2008년 이전 등록, 폐차 조건)이 신차 구매 시 100만원 할인 혜택을 부여하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노후경유차 교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G4 렉스턴 구매 시 동급 최장 7년/15만km 보증기간을 제공하는 Promise 715 또는 ▲5년/10만km 보증기간 ▲5년 5회 소모품(엔진오일) 교환으로 구성된 Promise 515 중 선택할 수 있는 Warranty PROMISE를 제공한다. 이 달 구매고객은 설 명절 추가 지원금 100만원까지 포함한 3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구매 부담 경감을 위해 선수율 제로에 3.9% 60개월 할부를 운영한다. 6~48개월, 유예율 0~80% 범위에서 할부기간 및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스페셜 유예할부 프로그램 G4 부담제로할부도 선택할 수 있다(선수율 10% 이상).

렉스턴 브랜드(G4 렉스턴&렉스턴 스포츠)는 선수율 제로 4.9~5.9%(36~72개월) 저리할부를 운영하며, G4 렉스턴 구매 시 최대 100만원(할부기간 72개월, 1000만원 이상 이용 시)의 설 명절 지원금을 지급한다.

티볼리 브랜드 일시불 구매 시 설 명절 지원금 70만원을, 선수율 제로 4.5% 할부(60~72개월) 구매 시 100만원을 지급한다. 선수율 없이 5.9% 이율로 10년(120개월) 분할납부함으로써 할부금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롱 플랜 할부를 운영한다.

티볼리와 코란도 브랜드 모두 선수율 제로에 1.9% 초저리할부(최장 60개월, 코란도 C 72개월)를 이용한 구매도 가능하다.

코란도 C는 일시불 구매 시 10%를 할인 받거나, 선수율 10%에 무이자 60개월 할부로 구매할 수 있다. 코란도 투리스모를 일시불 구매하면 설 명절 지원금 200만원, 선수율 제로에 3.9% 할부(최장 60개월)를 이용하면 150만원을 지급한다.

이 밖에 재 구매 대수(쌍용차 모델)에 따라 최대 70만원 추가 할인해 주는 로열티 혜택도 챙길 수 있다. G4 렉스턴 구매 고객이 7년 이상 노후차를 보유하고 있으면 20만원 특별지원 혜택을 받는다. 사업자 또는 RV 보유고객이 렉스턴 스포츠 구입 시 10만원을 특별할인해 준다.

쌍용자동차의 2월 차량 판매 조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쌍용자동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가까운 영업소 및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