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구분형 주택제도 시행…“남는 공간 나눠서 함께 살아요”
세대구분형 주택제도 시행…“남는 공간 나눠서 함께 살아요”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2.04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소 주거면적 1인 가구 14㎥ 이상 충족, 부엌·화장실 등 독립 개조
지난해 신규 아파트 입주 증가로 주담대가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존 주택 공간을 구분해 다수의 가구가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세대구분형 주택 제도’가 시행된다.

4일 국토교통부는 자녀가 분가하는 등 집에 공간이 남는 경우 세대 구분형으로 집을 개조, 세를 주고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주택법 개정안이 15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2017년 기존 주택에 대해 세대구분형을 도입할 수 있도록 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한 바 있다. 하지만 법적 근거가 명확지 않다는 이유로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불허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해 주택법을 개정하고 최근 법 시행에 맞춰 세대구분형 주택의 구체적인 설치 기준을 담도록 주택법 시행령도 개정했다.

분리된 주거공간은 주거기본법 17조에 따라 최저 주거기준의 각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최소 주거면적이 1인 가구의 경우 14㎡ 이상이어야 하고 부엌과 수세식 화장실, 출입문 등을 독립적으로 갖춰야 한다. 구조와 화재, 소방, 피난안전 등 관계 법령에서 정하는 안전 기준도 충족해야 한다.

한 공동주택에 너무 많은 세대구분형 주택이 들어서면 주차장 이용이 어려워지고 안전문제도 발생하는 만큼 설치 세대는 전체 호수의 10분의 1, 해당 동별 호수의 3분의 1 이내로 제한된다.

단, 시장·군수·구청장 등 지자체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경우 기준을 완화해 적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주택도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설치가 가능한지 명확하게 법적 근거가 없다는 의견이 많아 법령을 개정하게 됐다”며 “도심의 기존 주택을 활용해 소형주택 공급을 신속히 확대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