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정시도착률 73.2%…아태 항공사 ‘탑10’ 턱걸이
대한항공 정시도착률 73.2%…아태 항공사 ‘탑10’ 턱걸이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2.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이트스탯츠 2018 정시율 발표…아시아나, ‘탑10’ 못 들어
27일 항공 화물 적재로 분주한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화물터미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목적지까지 약속한 시각에 도착한 비율을 조사한 항공사 정시도착률 순위에서 대한항공이 아시아·태평양(이하 아태) 지역 ‘탑 10(Top 10)’에 간신히 이름을 올렸다.

4일 미국 항공 통계 제공 사이트 플라이트스탯츠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항공사 도착 정시도착률 순위에서 대한항공은 아태 지역 10위를 차지했다.

플라이트스탯츠는 도착 예정시각 15분 이내에 도착하는 항공편 비율을 집계해 매년 우수 항공사를 시상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지난해 평균 정시도착률은 73.2%로 집계됐다. 1위를 차지한 일본항공(JAL)의 84.7%보다 11.5%포인트 낮다.

2위는 전일본공수(ANA) 84.2%, 3위 싱가포르항공 85.9%, 4위 인도 인디고 81.1%, 5위 타이에어아시아 81.0%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호주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79.5%)와 콴타스항공(78.1%), 인도의 제트에어웨이스(76.5%)와 스파이스제트(73.5%) 등이 대한항공(73.2%)과 함께 10위권에 포함됐다.

사진=플라이트스탯츠 보고서 캡처
사진=플라이트스탯츠 보고서 캡처

대한항공이 글로벌 주요 항공사 정시율 ‘탑 10’에 들지 못했지만 아태 지역 ‘탑 10’에 턱걸이라도 한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아태 지역 ‘탑 10’에도 끼지 못해 체면을 구겼다.

대한항공은 2013년 83.5%의 정시도착률을 기록해 글로벌 ‘톱 10’에 이름을 올렸으나 이듬해 83.1%로 떨어지면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후 순위권에 재진입하지 못한 채 오히려 상위권과의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대한항공의 항공기 도착지연 시간은 평균 34.7분으로 아태 지역 항공사 ‘탑 10’ 가운데 2번째로 짧았다. 15분 넘게 지연하는 항공편은 ‘탑 10’ 항공사보다 많지만, 대기 시간은 짧았다는 얘기다.

출발 항공편의 출발 지연 시간도 평균 34.8분으로 ‘탑 10’ 항공사 중 두 번째로 짧았다.

지난해 항공 동맹체 가운데는 원월드 소속 항공사의 정시도착률이 80.2%로 가장 높았고, 대한항공이 속한 스카이팀은 78.2%, 아시아나항공이 있는 스타얼라이언스는 75.1%를 각각 기록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