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안전사고 없는 명절 함께 만들어내길”
문재인 대통령 “안전사고 없는 명절 함께 만들어내길”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2.03 09: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 첫날인 2일, 한복입고 설 인사 전해
문재인 대통령이 한복을 입고 국민들에게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복을 입고 국민들에게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지난 2일 국민들에게 “따뜻하고 행복한 설 연휴 보내시길 기원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날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한복을 입고 국민들에게 설 인사를 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벌써 마음은 고향에 가 계시겠지요?”라고 말문을 연 뒤 “서로를 생각하는 설날의 마음이 이웃과 이웃으로 이어져, 올 한 해 더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즐거운 명절은 안전에서 시작합니다”며 “서로 든든하게 살피고 챙겨 안전사고가 없는 명절은 국민과 정부가 함께 만들어내길 바랍니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설 인사 전문이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벌써 마음은 고향에 가 계시겠지요?

고생 많았다 서로 다독이며,
떡국 한 술 더 먹어라 권하는
정겨운 설날 풍경을 그려봅니다.

서로를 생각하는 설날의 마음이
이웃과 이웃으로 이어져,
올 한 해 더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명절은 안전에서 시작합니다.
서로 든든하게 살피고 챙겨
안전사고가 없는 명절을
국민과 정부가 함께 만들어내길 바랍니다.

교통사고도 막을 수 있습니다.
출발 전 안전벨트를 서로 살펴주고,
졸릴 때 쉬어가자고 먼저 얘기해 주시면
모두 함께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국민들께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설 연휴를 보내시도록
정부도 꼼꼼히 챙기겠습니다.

따뜻하고 행복한 설 연휴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2-06 00:36:22
문재인대통령님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