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우리 외화바로 예금·체크카드’ 출시
우리銀, ‘우리 외화바로 예금·체크카드’ 출시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1.3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직구 시 외화로 직접결제 가능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우리 외화바로 예금’과 ‘카드의 정석 외화바로 체크카드’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외화바로 체크카드의 외화 이용금액은 외화바로 예금에서 출금된다.

외화 바로 예금의 입금통화는 달러(USD)만 가능하다. 외화바로 체크카드는 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해외에서 ATM을 이용한 외화 출금도 가능하다. 해외 ATM 출금 시 부과되는 대체료와 현찰수수료는 면제된다.

일반적으로 해외가맹점에서 원화계좌와 연결된 체크카드를 이용할 경우 원화 결제액에 적용된 환율을 바로 알기 어렵고 별도의 가맹점 수수료가 부과된다. 반면 외화바로 체크카드는 해외가맹점 사용 시 각종 수수료가 면제돼 고객은 비용 절감뿐 아니라 외화 현찰을 갖고 다니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국내가맹점 이용금액은 별도로 등록된 원화계좌에서 출금된다.

우리 외화바로 예금·체크카드는 개인 고객만 이용 가능하다. 예금은 영업점과 인터넷·스마트뱅킹으로 가입할 수 있고 체크카드는 영업점에 방문해 발급받아야 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해외여행과 해외직접구매와 관련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외화 직접결제 수요를 파악해 상품을 출시했다”며 “변화되는 외화 거래 형태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