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첫날 사고 63% 발생, 고향 가기 전 문단속 필수!”
“설연휴 첫날 사고 63% 발생, 고향 가기 전 문단속 필수!”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1.2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텔레캅, 최근 3년간 명절 연휴 출동·사건사고 유형 분석
도난사고 59%로 가장 많아, 파손·화재 등 뒤이어
사진=KT
사진=KT

보안전문기업 KT텔레캅이 긴급출동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 3년간 명절 연휴 기간에 발생한 사건사고 유형을 분석해 29일 발표했다.

KT텔레캅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설날과 추석을 포함한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은 사건사고와 긴급출동이 발생한 날은 연휴가 시작되는 첫 번째 휴일이다.

설 연휴 첫날 발생한 긴급출동 수는 연휴 기간 발생한 전체 출동 건수의 35%에 달한다. 이는 2016년부터 3년 동안 발생한 일 평균 긴급출동 건수보다 12% 높다.

일 평균 2000건이 넘는 긴급출동 중 실제 일어난 사건사고도 설 연휴 첫날 집중됐다. 해당 기간 발생한 사건사고는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이어 셋째 날 25%, 넷째 날 12% 등 순으로 조사됐다.

2017년과 지난해 설날은 휴일이 끝나면서 출동과 사고 건수가 현격히 줄어든 반면, 2016년 설 연휴에는 휴일이 끝난 다음 날에도 출동과 사고 건수가 평균보다 높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간 명절 연휴에 가장 자주 발생한 사고 유형은 ▲도난이 전체의 59%로 가장 높았다. ▲파손(24%) ▲화재(17%)가 뒤를 이었다. 동기간 사건 사고는 인적이 드문 새벽 2시에서 6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고 특히 5시(18%)에 사건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도난사고 대부분은 범죄자가 문(82%)을 통해 침입했다. 피해 물품 1위는 현금(67%), 2위는 판매물품(25%), 3위는 PC·휴대폰 등 전자기기(8%)로 조사됐다.

최승원 KT텔레캅 출동대원은 “고향으로 떠나기 전 출입문 단속은 물론 작은 창문을 비롯해 우유 투입구 등의 잠금 상태도 꼼꼼히 점검하고 장기간 집을 비울 때는 전등을 하나 이상 켜놓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라 KT텔레캅은 설 연휴 기간인 내달 1일부터 8일까지를 특별 활동 기간으로 지정하고 각종 범죄예방을 위한 ‘설 안심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설 안심 보안 서비스는 명절을 맞아 고향이나 여행지로 떠나기 위해 장기간 집과 매장을 비운 고객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해당 기간 중 보안 시스템 해제 발생 시 안심 문자와 점검 결과를 고객에게 알리는 서비스다.

또한 KT텔레캅은 도난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새벽 2시부터 6시까지 순찰을 더욱 강화한다. 본격적인 설 연휴에 앞서 주요 시설 CCTV 등 보안 장비의 작동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김종영 KT텔레캅 마케팅본부장은 “KT텔레캅은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범죄 발생 위험이 크다고 판단되는 명절, 여름 휴가철 등 연휴마다 특별근무를 지속적으로 시행해왔다”며 “설 명절에도 고객들이 빈집과 매장 걱정 없이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안심서비스 제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