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외주화 멈춰달라”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죽음의 외주화 멈춰달라”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1.1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명 참가…“대통령·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故 김용균 5차 추모제도…대책위 “단식농성 돌입할 것”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비정규직 철폐, 위험의 외주화 금지,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의 외주화’ 금지,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19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비정규직 노동자 안전 확보 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사고를 예방하려면 설비의 문제인지, 제도의 문제인지, 사람의 문제인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 근본적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있는 제도조차 지키지 않은 경우 엄중한 처벌을 내려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는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만으로는 풀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약속을 철저히 살피고 계획을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안전설비를 보강하면 되지 왜 직접고용을 주장하느냐는 사람들이 있다”며 “2017년 11월에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노동자 한 분이 돌아가셨고 안전 보강을 위한 강제이행이 이뤄졌지만 이번에도 김용균 씨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상윤 노동건강연대 공동대표는 “정부가 할 일을 하지 않아 생긴 세월호 사고와 달리 김용균 씨의 죽음은 정부가 공공부문 외주화와 비정규직 문제 방관으로 사고에 적극 가담한 셈”이라며 “김용균 씨 유가족을 지켜 주고, 시민들이 안전하고 윤리적인 작업 환경에서 만들어진 생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날 구의역을 출발해 전태일거리, 광화문 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까지 13㎞를 행진하고 노숙농성한 ‘비정규직 100인대표단’ 등도 합류했다.

참가자들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5차 범국민추모제’를 열어 김용균 씨 사망사고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거듭 요구했다.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는 “회사를 잘못 들어가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부모들도 모르고 아이들도 모른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용균이가 일했던 곳에 가주시기를 요청한다. 왜 우리가 진상규명과 정규직화를 주장하는지 그곳에 다녀오면 알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결의문을 통해 “명절인 설 전에 (김용균 씨의)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분향소를 서울로 옮기면서 단식농성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추모제를 마치고 청와대 앞까지 행진해 추모음악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오는 26일에는 6차 추모제가 열린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