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기업호감지수 기준 미달…‘일자리·투자’ 부족
대기업, 기업호감지수 기준 미달…‘일자리·투자’ 부족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9.01.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국민인식 조사, ‘2018 기업호감지수’ 53.9점…전년比 1.9점 하락
대기업 49, 중소기업 58…경제 기여 62.8, 사회 공헌 46.9, 규범·윤리 준수 44.2
국민 46% “기업가 정신 부족, 사회안전망 강화하고 기술역량 키워야”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산책하는 기업인들.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산책하는 기업인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호감도가 하락한 가운데 대기업 호감도가 기준치를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기업호감지수’(CFI: Corporate Favorite Index)를 조사한 결과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53.9점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기업호감지수는 2016년 47.6점에서 2017년 55.8점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9점 하락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기업호감지수는 50점을 넘으면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이 더 많은 것이고 50점 미만이면 부정평가 더 많은 것을 나타낸다. 또 매우 긍정적일 때 100점이고 다소 긍정적 75점, 중립 50점, 다소 부정적 25점, 매우 부정적 0점 등이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호감도가 모두 하락했다. 대기업 호감도는 전년보다 3.2점이 하락한 49.0점을 기록했고 중소기업 호감도는 58.4점을 기록해 전년보다 1점 하락했다.

대한상의는 “경제의 구조적 하락 속에 체감도가 가장 큰 일자리 창출과 투자가 국민 기대에 다소 못 미쳤고 일부 경제적 이슈에 대한 기업과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부각되면서 호감도가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부분별 호감도 지수를 보면 ‘기업의 경제적 기여’ 점수는 62.8점으로 전년 대비 2.5점 하락했고 ‘사회적 공헌’은 46.9점, ‘규범·윤리 준수’는 44.2점을 기록해 전년과 큰 차이가 없었다.

신현한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 겸 대한상의 자문위원은 “사회적 공헌이나 규범·윤리준수 등에 대한 국민의 기대치에 여전히 못 미치는 가운데 기업의 경제적 기여도에 따라 호감지수의 등락이 좌우되고 있다”며 “지난해는 일부 업종의 슈퍼 호황으로 경제 부진이 일부 가려졌지만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진 올해 체감경기 지표가 본격 하락하면 호감 지수도 크게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 규모별 기업호감지수. 자료=대한상의
기업 규모별 기업호감지수. 자료=대한상의

국민들은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 ‘국가경제 발전 기여’(42.4%)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일자리 창출’(36.9%), ‘국가 브랜드 향상’(12.5%), ‘기업문화 개선 노력’(3.4%), ‘사회공헌활동’(2.7%), ‘준법‧윤리경영 노력’(1.2%), ‘기타’(0.9%)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국민들은 ‘준법‧윤리경영 미흡’(44.4%)’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또한 ‘후진적 기업문화’(20.5%), 일자리 창출 부족’(19.0%), ‘사회공헌 활동 미흡’(7.8%), ‘국가 경제 기여 미진’(5.9%), ‘기타’(2.4%) 등의 순으로 부정 평가했다.

기업인들의 도전정신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눈길을 끌었다.

국민들은 ‘기업인이나 예비창업자의 기업가 정신이 활발한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46.4%)고 응답했다. 이는 ‘그렇다’(20.6%)는 답변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결과였다. ‘보통이다’는 33.0%였다.

또한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0.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기술역량 강화 지원’(21.5%), ‘규제완화 통한 신사업기회 확대’(18.6%), ‘도전을 격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14.6%), ‘창업자금 조달 원활화’(13.0%) 등이 뒤를 이었다. ‘기타/무응답’은 2.1%였다.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하락 추세 속에 올해도 대내외 불확실성 고조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의 동력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는) 파격적인 규제 완화와 제도 개선을 통한 투자 활력 제고에 나서고 기업들도 낡은 관행과 후진적 기업문화를 쇄신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강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