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연금 가입자 1만명 '눈앞'...고령층 의식변화 '한몫'
주택연금 가입자 1만명 '눈앞'...고령층 의식변화 '한몫'
  • 조경희 기자
  • 승인 2012.08.0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8명 수도권 분포...지역 가입자 유치 '노력' 필요


[파이낸셜투뎅=조경희 기자]정부보증 역모기지론인 주택연금 가입자가 이달말 1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주택연금 출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 가입건수는 9665건이다.

올해 월 신규가입 건수가 300건 안팎인 점을 고려하면 이달 초 1만 번째 가입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만 60세 이상의 고령자가 소유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매월 평생 동안 연금방식으로 노후생활자금을 지급받는 주택연금의 인기가 날로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주택연금은 2007년 7월 출시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08년 695건인 가입건수는 2009년 1124건으로 61.7% 증가했다. 2010년(2016건)에는 전년 대비 79.4%, 2011년(2936건)에는 45.6% 늘었다.

이런 증가세는 자녀에게 노후생활을 의지하지 않으려는 고령층의 의식 변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대신 장성한 자녀가 따로 독립해서 사는 풍토가 조성되면서 자식에게 짐을 지우지 않으려는 트렌드가 반영되고 있는 것.

하지만 주택연금 가입자가 수도권에 쏠린 점은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실제로 주택연금의 신규가입 건수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가입건수는 1천830건으로 전국 가입건수(2천379건)의 76.9%나 됐다.

신규가입자 중 수도권 비율은 2008년 80.0%였다. 이후 매년 1~3%포인트 안팎 하락해 지난해에는 73.6%까지 떨어졌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다시 소폭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0년 전국의 65세 이상 인구 중 수도권 거주자 비율은 39.8%, 비수도권은 60.2%로 비수도권이 더 높다. 10명 중 8명이 수도권 거주자여서 지방 가입자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 또한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