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연 8만톤’ 사우디 폴리부텐 공장 건설 투자
대림산업, ‘연 8만톤’ 사우디 폴리부텐 공장 건설 투자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1.1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생산 거점 확보, 세계 시장점유율 35% 이상 확대 기대
세계 최고 폴리부텐 기술 특허 인정, 중동 석유화학 프로젝트 참여
여수에서 운영 중인 대림산업 폴리부텐 공장 전경. 사진=대림산업
여수에서 운영 중인 대림산업 폴리부텐 공장 전경.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이 사우디아라비아에 연간 8만톤 규모의 폴리부텐 공장 운영 사업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공장은 사우디 아람코와 프랑스 토탈이 합작으로 사우디 동부 주베일 산업단지에 신규로 조성하고 있는 대규모 석유화학단지에 마련된다. 대림은 2022년 착공해 2024년 상업운전에 돌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림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단일 공장에서 범용 폴리부텐과 고반응성 폴리부텐을 함께 생산할 수 있는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아람코와 토탈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됐다.

국내에서는 해당 기술을 기반으로 여수산업단지에 연간 20만톤 규모의 폴리부텐 공장을 운영 중이다. 현재 25만톤까지 생산 규모를 확장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의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생산 거점을 마련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유럽과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림은 1993년 국내 최초로 범용 폴리부텐 상업 생산에 성공한 이래 2010년 고반응성 폴리부텐 개발에 성공하며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국내 최초로 2015년 글로벌 윤활유 첨가제 1위 업체인 미국 루브리졸에 폴리부텐 생산 특허를 수출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대림은 루브리졸이 생산하는 폴리부텐에 대한 독점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