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건수 전년比 42.3%↑
코스닥 상장사, 불성실공시 건수 전년比 42.3%↑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1.1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사 늘고 경기 둔화 영향…코스피,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 감소
금소원이 한국거래소가 코스닥 상장폐지규정을 재벌에 유리하도록 졸속 개정했다며 규정 철회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파이낸셜투데이 DB
사진=파이낸셜투데이 DB

지난해 코스닥시장의 불성실공시 건수가 전년보다 4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코스닥시장의 공시불이행·공시번복·공시변경 등 불성실공시는 총 101건(85개사)로 전년보다 42.3%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코스닥시장의 불성실공시 건수는 2014년 48건에서 2015년 53건, 2016년 72건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2017년에는 예방 교육 강화로 71건으로 증가세가 꺾였다.

하지만 지난해 상장사가 늘어나고 경기 둔화 및 일부 한계기업의 불성시공시 반복 등으로 건수가 다시 증가했다.

불성실공시 지정 사유별로 보면 ▲타법인주식 취득·처분 관련(18건) ▲최대주주·경영권 변동 관련(15건) ▲유상증자 관련(15건) ▲소송 관련(9건) ▲단일판매·공급계약 관련(8건) ▲최대주주의 주식담보제공 관련(5건) 등이었다.

코스닥 상장사들의 공시 건수는 2만918건으로 전년보다 6.9% 늘었고 1사당 평균 공시 건수는 같은 기간 2.3% 증가한 15.8건으로 집계됐다.

자율공시나 공정공시, 조회공시가 각각 전년보다 0.7%, 6.3%, 32.3% 줄어들었지만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수시공시가 10% 증가한 1만6629건을 기록한 영향을 받았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공정공시는 1634건으로 전년보다 3.8% 늘었다. 불성실 공시법인 지정 건수도 11건으로 2014년(29건) 이후 점점 줄어들고 있다.

유가증권시장 전체 공시 건수는 1만5059건으로 전년보다 3.9% 늘었고 1사당 평균 공시 건수는 19.1건으로 2.1% 늘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영업전망 공시(잠정실적)를 늘려 적극적으로 기업 정보를 제공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