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R&D, 대기업과 격차 심화”
“중소기업 R&D, 대기업과 격차 심화”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1.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R&D 투자, 대기업 평균 1.3%에 불과
“인센티브 확대·개방형 혁신활동 지원 강화 필요”
표=중소기업연구원
표=중소기업연구원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연구·개발(R&D) 분야에 대한 투자 격차가 갈수록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중소기업 R&D 투자 현황과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R&D 투자는 2017년 기준 13조6910억원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8.0% 증가했다.

반면 전체 기업 연구개발비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26.6%에서 2017년 21.9% 줄어들었다.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2007년 6억3000만원에서 2017년 3억4000만원으로 46% 감소했고 대기업 대비 비중은 2007년 2.4%에서 2017년 1.3%로 1.1%p 줄었다.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원 수는 2007년 8.3명에서 2017년 4.3명으로 절반 가량 줄었다. 대기업 대비 비중도 같은 기간 5.4%에서 4.7%로 0.7%p 감소했다.

연구원 1인당 평균 개발비도 대기업 대비 비중이 2007년 44.7%에서 2017년 27.6%로 떨어졌다.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 비중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중소기업 연구원 중 20대와 30대 비중은 2017년 55.7%로 대기업(65.8%)보다 10.1%p 낮았다.

중소기업 연구원 중 20대의 비중은 2007년 21.3%에서 2017년 14.2%로 7.1%p 줄었고 30대 비중은 58.9%에서 41.5%로 17.4%p 떨어졌다.

반면 중소기업은 올해 R&D 투자와 인력 신규 채용을 지난해보다 확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56.8%가 올해 R&D 투자를 전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고 축소 전망(24.0%)이 확대 전망(19.2%)보다 많았다.

신규채용도 전년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이 56.4%로 가장 많았고 축소(28.0%)하겠다는 응답이 확대(15.6%)하겠다는 답보다 많았다.

노 연구위원은 “대·중소기업간 R&D 격차 완화와 중소기업 R&D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 지원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소기업 R&D에 대한 정부지원을 확대하는 것 못지않게 R&D 지원제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R&D 투자를 증가시키는 중소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공동·위탁 R&D 등 개방형 혁신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