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경매 아파트 감정가, 시세보다 비싸
법원경매 아파트 감정가, 시세보다 비싸
  • 조경희 기자
  • 승인 2012.08.0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세와 감정가 사이에 3100만원 격차 존재

[파이내셜투데이=조경희 기자]법원경매에 나온 아파트의 감정가가 시세 하한가보다 1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은 올해 전국 경매장에 나온 아파트 중 매매시세(KB국민은행 하한가 기준)가 측정된 물건 1만245개를 무작위 추출해 분석한 결과 시세 대비 감정가 비중은 111.2로 집계됐다.

이는 경매에 나온 아파트 감정가가 시세 하한가보다 11.2% 높게 책정됐다는 의미다.

조사대상 아파트의 시세 총액은 2조8440억원으로 감정가 총액(3조1622억원)보다 3182억원(11.2%) 적었다. 각 경매 건마다 시세와 감정가 사이에 3100만원의 격차가 존재하는 셈이다.

아파트 경매물건 감정가가 시세보다 높아지기 시작한 것은 국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부터다. 아파트 값이 한창 오르던 2005년부터 2008년까지는 감정가보다 시세가 더 높은 것이 일반적인 경향이었다.

실제 시세와 감정가 총액을 조사한 결과도 이와 일치한다. 시세 대비 감정가 비중은 2005년 72.7, 2006년 78.4, 2007년 83.4 등으로 70~80선을 유지하다 2008년 금융위기 여파로 94.9로 급등한 후 2009년 들어 처음으로 100을 넘어섰다.

이같은 흐름은 계속 진행, 2010년에는 110.3으로 110선을 넘겼고 2011년에도 110.5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처럼 감정가가 시세보다 높아진 것은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아파트 시세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감정가 산출시점과 매각기일 사이에 3~5개월의 시차가 있다는 점도 또 다른 요인으로 지목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아파트 경매물건의 고가낙찰, 신건낙찰 건수는 줄고 유찰된 물건 수는 늘어나는 등 경매 청구자들의 채권회수 여건이 악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부동산태인이 올해 1~7월 들어 경매장에 나온 전국 아파트 물건 2만7926개를 분석한 결과 고가 낙찰건수는 1700개, 신건 낙찰건수는 1268개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고가 낙찰건(6044개)과 신건 낙찰건(4788개)의 절반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