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 차종, 커넥티드 서비스 탑재‧고객 1천만명 목표”…CES서 전략 발표
현대차 “전 차종, 커넥티드 서비스 탑재‧고객 1천만명 목표”…CES서 전략 발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19.01.09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화·커넥티드카·오픈 이노베이션’ 3대 모빌리티 키워드 제시

현대자동차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19’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사업 고도화를 위한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2022년까지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20년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공간을 구성한 전기차를 출시하고 글로벌 유망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서정식 현대자동차 전무(ICT본부장)가 커넥티드카 글로벌 리딩 전략인 ‘연결의 초월성(Transcend Connectivity)’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우선 현대차는 미래 초연결 사회에서 허브(중심축) 역할을 할 커넥티드카와 관련해 ‘연결의 초월성(Transcend Connectivity)’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고객이 자동차 안팎의 다양한 환경에서 다른 자동차나 집, 주변 공간, 스마트 기기, 나아가 도시와 하나로 연결되는 경험을 하도록 고성능 컴퓨터보다 진화한 수준의 커넥티드카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하는 한국, 미국, 중국, 캐나다, 유럽에 이어 인도, 브라질,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 판매가 이뤄지는 전 지역에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또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초로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이를 개방하기로 했다.

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 등 다양한 주체들이 상호 작용하는 개방형 연구개발(R&D) 생태계(오픈 에코 시스템)를 구축해 보다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조원홍 현대자동차 부사장(고객경험본부장)이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조원홍 현대자동차 부사장(고객경험본부장)이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전동화와 관련, 현대차는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란 방향성을 제시했다.

고객이 자신의 생활 방식에 맞춰 배터리 등 동력계 부품을 교체하거나 소형가전, 사무기기 등 외부 기기를 탑재할 수 있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전기차를 2020년 선보이면서 이런 모빌리티 솔루션을 처음 반영하고 향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의 거점을 늘리고 인공지능(AI) 전문 연구조직의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 이스라엘의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에 이어 올해 독일 베를린과 중국 베이징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해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들 거점은 미래 혁신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동시에 이들과의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함으로써 혁신 기술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공지능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11월 전문 연구조직인 ‘에어 랩’을 신설한 현대차는 연내 미국에 ‘에어 센터’를 추가로 세워 인공지능 연구망을 해외 거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동화와 커넥티드카, 오픈 이노베이션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제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