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희망재단, ‘글로벌 영 챌린저’ 발대식 개최
신한희망재단, ‘글로벌 영 챌린저’ 발대식 개최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1.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사업’으로 5년간 총 1000여 명 글로벌 인재 육성
사진=신한희망재단
사진=신한희망재단

신한희망재단은 7일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에서 김인철 한국외대 총장, 권평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사장 및 ‘청년 해외 취업 지원 사업’ 최종 합격자 100명과 함께 ‘글로벌 영 챌린저(Global Young Challenger)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청년 해외 취업 지원 사업은 신한금융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100명의 청년을 선발하고 국내·외 연수를 통해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며 유관기관들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취업 매칭까지 지원하는 사회책임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영 챌린저’는 서류 심사와 면접을 통해 베트남 및 일본 취업 교육 프로그램에 각각 50명씩 총 100명을 최종 선발했다.

약 3대 1의 경쟁을 거쳐 선발된 청년들에게는 국내 연수 및 해외 현지 연수를 통해 ▲어학 및 직무역량 강화·이문화 교육 ▲현지 기업방문 및 실무 직무 교육 ▲선배 기업인과의 만남 및 멘토링 교육 등 민·관 및 교육기관의 전문적이고 차별성 있는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연수 기간 중 소요되는 교육비, 숙식비, 항공권 등 비용 전액은 신한희망재단을 통해 지원된다.

조용병 신한희망재단 이사장은 “글로벌 영 챌린저 과정이 청년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의 준비된 인재들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희망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희망재단은 향후 선발 규모를 늘려 5년간 총 1000여 명의 글로벌 인재를 육성해 보다 많은 청년들이 해외 취업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