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3사, ‘공통 QR페이’ 7일부터 서비스 개시
카드3사, ‘공통 QR페이’ 7일부터 서비스 개시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1.0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롯데·BC카드, 기존 카드사앱으로 QR코드 스캔 결제
사진=BC카드
사진=BC카드

카드업계가 공통 QR페이 서비스를 개시한다.

6일 신한·롯데·BC카드는 오는 7일부터 앱투앱(App to App) 간편결제 서비스 ‘QR 스캔 결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QR 스캔 결제는 고객이 기존 카드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가맹점의 테이블이나 계산대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결제가 되는 방식이다. 이는 실물 카드가 없어도 결제할 수 있다. 또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적립이나 할인 등 기존 혜택도 그대로 제공한다.

페이북(paybooc), 롯데카드 라이프, 신한페이판(payFAN) 등 이번 서비스에 참여한 카드사 앱만 있으면 이용이 가능하다.

테이블에 QR코드가 부착된 매장에서는 QR코드를 스캔하면 결제가 끝나므로 계산대에서 기다릴 필요가 없다. 가맹점은 별도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고 가맹점 전용 앱을 가맹점주의 스마트폰에 받으면 된다.

밴(VAN)사라는 중간 단계를 거치지 않고 앱에서 가맹점주 앱으로 정보가 오가는 방식이어서 가맹점 수수료가 저렴하다. 수수료율이 기존보다 BC카드는 0.14%p, 롯데·신한카드는 0.13%p 낮다.

단말기 설치 부담이 없어서 푸드트럭과 같은 영세·소상공인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참여 카드사 중 한 곳의 가맹점 전용 앱만 설치하면 다른 카드사의 QR페이 결제 관리, 매출내역 조회 등도 할 수 있다.

이 같은 공동 QR 스캔 결제 서비스를 통해 카드사들은 제로페이나 카카오페이 등으로 고객을 빼앗기지 않고 묶어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QR페이 참여 카드사들은 QR결제 코드(스티커 부착형, 스탠드형), 안내장 등이 포함된 ‘카드사 공통 QR페이 키트’를 무료 제공한다. 가맹점주는 각 카드사 앱을 통해 QR결제 가입과 키트 신청을 할 수 있다.

이강혁 BC카드 사업인프라부문장은 “QR 스캔 결제 도입으로 가맹점 수수료를 추가 인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등 가맹점과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가는 중이다”고 말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스마트폰 하나, QR코드 하나만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카드로 결제할 수 있어 기존에 여러 개의 QR코드를 비치해야 하는 불편함이 줄어들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고객이 QR 결제를 하면서도 원래 사용하던 신용, 체크카드의 혜택을 그대로 누릴 수 있고 특히 가맹점은 수수료를 할인받을 수 있어 고객과 가맹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결제 서비스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