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국 12곳서 무주택서민 위한 다가구주택 매입
LH, 전국 12곳서 무주택서민 위한 다가구주택 매입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1.0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무주택자에 시중 임대료 30% 수준으로 임대
경남 진주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사진=LH
경남 진주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전경.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전국 12개 지역본부에서 매입임대주택 사업을 위한 다가구주택을 오는 7일부터 매입한다고 6일 밝혔다.

매입임대사업은 도심의 다가구·다세대 주택 등을 LH가 매입해 생계·의료급자,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장애인과 청년, 신혼부부 등 소득이 낮은 무주택 서민에게 시중 임대료의 30% 수준으로 임대하는 사업이다.

이번 매입지역은 수도권과 5개 광역시를 포함한 전국을 대상으로 한다. 매입주택은 ‘건축법시행령’에 의한 다가구주택, 공동주택(다세대·연립주택·도시형생활주택·오피스텔·아파트 등) 가운데 임대에 적합한 것으로 정한다.

공동주택은 전용면적 85㎡ 이하여야 하고 매입가와 관리비 부담수준 등을 고려해 매입한다.

올해부터는 우편 또는 방문 접수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한 주택매도 신청이 가능해진다. 온라인은 LH 홈페이지 전면의 ‘주택매입’ 배너로 들어가 매입 공고문 화면에서 소유 주택 관할 지역본부의 공고문을 확인하면 된다.

우편 또는 방문 접수방법은 LH 홈페이지의 매입신청서를 작성해 LH 지역본부에 접수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다.

LH 관계자는 “임대수요와 매입가격, 관리비 부담수준 등을 고려해 동 단위로 매입하기 때문에 지역본부별로 매입 대상이 다를 수 있다”며 “신청 전에 매입 공고문을 살펴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