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주거취약계층 708가구 주택 개보수 추진
경기도, 올해 주거취약계층 708가구 주택 개보수 추진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1.0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억5천만원 투입, 450가구 대상 ‘햇살하우징’ 시행
민간건설사 재능기부 형식 주택 개보수 사업 예정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올해 저소득층이나 중증·농어촌 장애인 등 주거 취약계층 708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22억5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450가구를 대상으로 '햇살하우징' 사업을 한다. 햇살하우징은 취약계층 주택의 오래된 보일러와 단열 효율이 낮은 창호를 교체하고 LED 조명을 설치하는 등 주택의 에너지효율을 향상하는 개보수 사업이다.

2013년 시작해 최근까지 1220가구가 햇살하우징 사업을 통해 주택을 개보수했다. 1가구당 개보수 비용은 500만원이다.

또한 저소득층 110가구를 대상으로 ‘G-하우징’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은 화장실, 부엌, 거실, 천장 등 일반적인 주택 개보수를 대상으로 한다. 민간건설사의 재능기부로 진행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각 시군이 사업대상자와 사업참여 희망 민간건설사를 조사해 연결해주면 건설사가 사업대상자를 찾아 개보수 공사를 진행한다. 2007년 이후 최근까지 모두 499가구가 수혜를 입었다.

중증장애인과 농어촌장애인을 위한 주택개조사업도 추진한다. 이는 장애인이 거주하는 주택 출입문과 바닥, 욕실 보수 등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2016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239가구를 개보수했다.

올해는 중증장애인 110가구, 농어촌장애인 38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사업참여 희망 가구는 거주하는 시·군의 주민센터나 시·군 담당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신욱호 경기도 주택정책과장은 “저소득층의 삶의 질 향상과 안전 확보를 위해 주택 개보수 사업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