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성장·분배, 논쟁 끝…모두 달성 가능”
박용만 “성장·분배, 논쟁 끝…모두 달성 가능”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9.01.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신년인사회, 이 총리 등 정·관·재계 1500여 명 참석
박 회장 “기업 의견 반영된 정책, 디테일 살려 체감할 성과 만들어야”
성장·분배, 이분법적 선택 논쟁 끝낼 시기…대안 마련에 국가 역량 모아야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경제계 신년인사회'. 사진=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경제계 신년인사회'. 사진=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성장과 분배에 대해 모두 선택의 여지 없이 해야 할 일이고 달성 가능한 목표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년 경제계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지금은 성장이냐 분배냐 하는 이분법적인 선택의 논쟁을 끝내야 하는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장은 시장에서 자발적인 성장이 나오도록 규제나 제도 같은 플랫폼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한 반면 분배는 사회 안전망 확충을 통해 개선해 나가는 것이 지금 해야 할 일이고 소모적 논란에서 벗어나 함께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대안 마련에 국가의 역량을 모아가야 한다는 제안이었다.

경제계의 과제로 성장과 분배의 논쟁을 끝내야 한다는 사회적 담론 변화를 언급한 박 회장은 이어 총체적·통합적 접근(Holistic Approach)을 두 번째 과제로 제시했다.

박 회장은 “경제와 사회, 전체적인 관점에서 현안들을 함께 풀어내는 일도 중요성을 더해 가고 있다”며 “일자리, 규제, 노사, 서비스업, 사회안전망 등 많은 현안들은 개별적으로 풀려고 하면 답이 나오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과거의 규제 시스템이 성장과 혁신을 막고 있는데 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사회 안전망이 취약해 실직에 대한 공포가 항상 상존하는데 선진국 수준의 고용 유연성을 갖추는 데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현안들을 경제와 사회라는 전체적인 관점에서 풀어가자는 입장이었다.

국회와 정부를 향해 박 회장은 “한국 경제에 실제 변화의 물꼬를 트는 일이 대단히 중요한 시점”이라며 “경제에 꼭 필요한 해결책이라면 어려움이 있더라도 적극 중재하고 설득해주시는 한편 경제계도 경제 활력과 국민들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게 책임 있는 자세로 솔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어섰고 무역 규모 1조달러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 남북 관계 개선으로 한반도 평화 체제의 전기를 마련했다.

박 회장은 “그럼에도 기업들의 어려움이 컸고 우리 경제의 하향세를 되돌리지는 못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며 “우리가 당면한 구조적 문제들은 그 원인이나 해법이 이미 다 알려져 있다. 오랜 기간 단기 이슈나 이해관계라는 허들에 막혀 변화의 동력을 잃어 온 것은 아닌지 되돌아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회장은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발표된 새해 정책 방향에 저희 기업들의 호소가 상당수 반영됐다”면서 “그 취지를 살릴 수 있게 세부 ‘디테일’을 잘 설계해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이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이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경제계 신년인사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여 명의 정·관·재계·노동계·주한 외교사절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자리를 빛냈다.

정계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영관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고 주한 외교사절로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 등이 참석했다.

경제계에서는 박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진수 LG화학 이사회의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눈에 띄었다.

경제단체에서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노동계에서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이 모습을 보였다.

파이낸셜투데이 강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